‘퍼스트 디센던트’ 왜 잘되나 봤더니…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

최근 국내외 흥행을 지속하고 있는 ‘블루 아카이브’와 지난 7월 2일 글로벌 출시한 루트슈터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 초반 흥행 등으로 넥슨의 개발 자회사 넥슨게임즈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출시한 퍼스트 디센던트는 대박의 기운이 감지된다. PC플랫폼 스팀 동시접속자(동접)가 출시 하루 만에 23만명을 넘겼다. 오늘(5일) 최고 동접은 24만명에 육박했다. 콘솔 플랫폼 동접까지 합하면 상당한 인기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인기의 배경에는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가 있다. 라이브 게임 및 출시 전 신작의 재미를 연구하고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조직이다. ‘최소 중박’이라는 평가를 뛰어넘어 쾌조의 출발을 보인 ‘퍼스트 디센던트’를 필두로 ‘프로젝트 DW’, ‘프로젝트 DX’ 등의 신작 라인업이 콘텐츠분석센터의 힘을 빌어 담금질이 이어지고 있다.

게임 ‘재미’ 검증…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FQA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는 게임 FQA 전담 조직이다. FQA는 ‘Fun Quality Assurance’의 약자로, 게임의 재미를 검증해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과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한다. 유저의 시각으로 게임을 평가하고, 더 높은 성취감과 동기 부여를 제공할 수 있는 개선안을 제시해 게임의 완성도를 끌어올린다.

넥슨게임즈는 전신인 넷게임즈 설립 초기부터 FQA 전담 조직을 운영하며 약 10년 간 FQA의 전문성을 높여왔다. 그 당시 국내 게임 업계에서는 FQA라는 개념이 생소했으나, ‘유저가 더 즐겁게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먼저 한 발자국 나아간다’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FQA를 도입한 것이다.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는 개발 초기 단계부터 참여해 장르와 타깃, 핵심 콘텐츠 등 각 게임 요소의 전체적인 방향성을 검증한다. 세부적으로는 기획서를 검토해 각 요소들이 플레이 경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미리 점검하고, 빌드 테스트를 진행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들을 제안한다.

출시 전 단계에는 유저의 실제 반응을 볼 수 없으므로 동일 장르 레퍼런스 게임의 플레이 경험과 동향, 성과 지표, 비지니스 모델(BM) 등의 세밀한 분석을 통해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를 근거로 개발 중인 신작의 흥행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개발 및 사업부서와 지속적으로 논의한다.

라이브 서비스 단계에 돌입하면 업데이트 빌드 테스트를 진행하며 콘텐츠 난이도 및 캐릭터 밸런스, 유저 보상 등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을 수행한다. 또한 기존 지표와 유저 동향을 기반으로 플레이어의 반응이나 행동을 예측,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도록 유저 관점에서의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예를 들어, 유저 데이터를 꼼꼼히 분석해 특정 클래스에 플레이어들의 쏠림 현상이 있거나 보상의 편중으로 인해 동기 부여가 약해지는 지점을 발견하면 이를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제안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유저들이 피로도를 느끼거나 기피하는 콘텐츠는 그 원인을 분석해 개선 의견을 전달한다.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

‘음악 편곡에 비유’ FQA 고도화 추진

기획자와 개발자가 구현한 게임을 직접 체험해보며 기획 의도가 잘 전달되고 있는지, 유저들이 꾸준히 흥미를 가지고 플레이할 수 있을지를 다양한 측면에서 분석하는 FQA의 직무는 종종 음악의 편곡자에 비유되기도 한다.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 FQA 3실 이기세 실장은 “개발자와 기획자가 만든 메인 멜로디에 악기 사운드를 추가하거나 일부 멜로디를 변주해 더욱 풍부한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협력하는 편곡자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는 개별적인 게임의 FQA 뿐 아니라 게임 업계와 유저 관점을 아우르는 통합적인 인사이트를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급변하는 마켓 트렌드를 공략하기 위해 신작, 경쟁작, 화제작 등 다양한 게임을 분석하고 다른 분야의 콘텐츠의 변화도 주시한다.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 FQA 1실 김경수 실장은 “숏폼 영상이나 각종 밈 등 짧은 시간에 집약된 재미와 정보를 얻고자 하는 경향을 보고 게임 플레이의 템포나 콘텐츠의 속도감에 대해서도 신경을 쓰고 있다”며 “항상 센터 구성원들과 화제가 되고 있는 콘텐츠나 문화 트렌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인사이트를 공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쌓은 다양한 FQA 분석 자료를 데이터 베이스화해 매뉴얼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방대한 데이터는 물론 업무 프로세스를 통합적으로 관리해 더욱 객관적인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고 업무 효율성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넥슨게임즈 콘텐츠분석센터 안혜경 센터장은 “오랜 시간 쌓은 협업 노하우와 전문성이 넥슨게임즈 FQA의 경쟁력”이라며 ”다양한 신작과 라이브 게임을 통해 더욱 재미있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FQA업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