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태국 이어 대만·일본으로 벨리곰 수출한다

롯데홈쇼핑은 태국에 이어 대만, 일본 현지 기업과 자체 캐릭터 벨리곰 IP 사업에 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10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4월 주식회사 롯데홀딩스(Lotte Holdings)와 벨리곰 일본 활동을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일본 진출 첫 공식 활동으로 이달 초(24.7/3~7/5) 일본 최대 규모 콘텐츠 박람회 ‘라이선싱 재팬 2024’에 롯데그룹 대표 캐릭터로 참여했다

또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19일 대만 완구 유통사이자 라이선스 사업을 전개하는 L.E 인터내셔널(L.E International Corp)과 벨리곰 IP 활용에 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IP 활용 라이선스 상품 개발 ▲오프라인 매장 입점 ▲대만 현지 SNS 운영 및 마케팅등에 관해 합의했다. 1974년에 설립된 L.E 인터내셔널은 글로벌 IP와 협업해 대만 1위 완구 체인점인 ‘펀박스’ 등 90개 이상 오프라인 채널에 라이선스 상품을 유통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중 ‘펀박스’ 등에 벨리곰 굿즈를 입점하고 판매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콘텐츠 비즈니스 강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롯데홈쇼핑은 벨리곰 IP를 활용해 글로벌로 사업 영역을 확대 중이다. 앞서 회사는 지난해 10월 태국 제조/유통 전문기업 T.A.C.C(T.A.C consumer PCL)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올해 중 태국 최대 유통기업 ‘CP그룹’, 로레알 그룹의 뷰티 브랜드 ‘가르니에’ 등과 협업해 20여 종의 현지 라이선스 제품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이보현 롯데홈쇼핑 콘텐츠부문장은 “태국 진출에 이어 콘텐츠 비즈니스를 확대하기 위해 대만 최대 완구 유통사, 일본 롯데홀딩스와 벨리곰 IP 활용에 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며 “향후 현지에서 라이선스 상품을 다양한 채널에서 선보이며 벨리곰 인지도를 높이고, 팬덤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