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아, 카카오 심장부서 ‘AI+쇄신’ 거듭 강조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 공개
카카오 심장부서 취임 후 미디어와 첫 대면
철저한 원인 규명 후 데이터센터 설계 반영
연내 카카오 AI 서비스 선보일 것
하반기에도 체질 변화 공고히 하는 작업 이어져

정신아 카카오 대표<사진>가 지난 11일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 프레스 밋업 공식석상에 취임 이후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 내 위치한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은 연면적 4만7378 제곱미터(약 1만4331평)의 하이퍼스케일(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센터) 규모를 갖췄다. 4000개의 랙, 총 12만대의 서버를 보관할 수 있으며 6엑사바이트(EB)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지난해 9월 데이터센터를 준공했으며, 올해 1월 가동을 시작했다.

“카카오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에 기자분들께 처음으로 인사드리는 자리여서 저에게도 뜻깊은 시간인데요. 그 첫 시작의 주제가 데이터 센터라는 것이 매우 의미가 깊다고 생각합니다. 카카오에 있어서 이제 데이터 센터는 전 국민의 일상에 녹아 있는 카카오의 수많은 서비스들을 안정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만드는 핵심적 자산입니다. 카카오 서비스가 국민의 일상에 큰 부분을 이제 차지하고 있는 만큼 전 국민의 일상을 지키 위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데이터 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 곳이 여기 안산 데이터센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센터 안산 전경 (사진=카카오)

정 대표는 사내에서 1015사태라고 부르는 2022년 10월 15일 SK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 당시를 복기하며 자체 데이터센터 안산의 안정성을 강조했다.

“저희에게는 트라우마와 같은 정말 뼈 아픈 경험이지만 이런 장애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 철저하게 원인을 분석하고 규명을 하게 됐습니다. 당시 자체 데이터센터(안산)가 건립 중에 있었기 때문에 국내 어떤 기업보다도 데이터 안정성을 최고의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실제 경험에 기반한 사명감으로 부족한 부분을 원점부터 재검토했고 특히 완공하는 날까지 설계할 시스템을 끊임없이 보완하고 고민했습니다. 그 결과물이 지금 여러분이 계신 이곳이고요.”

“데이터센터의 서버는 0.02초만 전력 공급이 중단돼도 다운이 되게 됩니다. 데이터센터 운영에 중요한 전력이나 통신 그리고 냉방 설비를 모두 이중화해서 24시간 중단 없는 운영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습니다. 설계 단계부터 지진이나 홍수, 태풍 및 해일 등의 자연재해를 고려했습니다. 지진 대응을 위해서는 리터 규모 6.5 이상의 강진에 견딜 수 있는 특등급의 내진 설계가 적용됐고, 이는 국내 원자력 발전소의 내진 설계에 준하는 수준입니다. 홍수로 인한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서 지상 1층 지반 높이의 주변 대지 지반 높이보다 약 1.8m를 높게 설계했고, 빗물 유입 방지를 위해서 530mm의 차수판을 설치해서 두 단계의 안전 장치를 확보했습니다.”

데이터센터 안산 전산동 3층 서버실 (사진=카카오)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의 AI 고도화 경쟁이 사생결단 수준으로 치닫는 가운데 이날 미디어의 관심은 정 대표의 AI 비전 제시에도 쏠렸다.

“애플 WWDC를 보면서 AI 시대에 먼저 치고 나가는 사람이 꼭 위너는 아닐 것 같다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습니다. 카카오만의 차별점이 뭘까 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요. 지금까지 언어 모델의 싸움에서 이제 애플이 이제 나오면서 결국 서비스의 미디어 의미 있는 사용자가 쓸 수 있는 의미 있는 서비스로 넘어가는 게임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그 가운데 이제 카카오도 가장 나다운 해답을 찾는 카카오 AI라는 우리의 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고민 중입니다. 결국 카카오가 잘할 수 있는 것은 우리 유저들에게 정말 쉬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계속 말로만 하면 되게 공허한 말이 될 수 있고요. 연내에는 정말 카카오다운 AI를 활용한 서비스를 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 대표에게 위기 속 구원투수 역할을 맡게 된 소회와 AI 대응 외 고민 중인 경영 과제를 묻는 질문도 있었다.

“제가 (대표가) 되자마자 쇄신이 첫 키워드였습니다. 사실 되게 어려운 말인 것 같아요. 기존의 나를 부정해야 되기도 하기 때문에 그래서 이걸 두 가지의 꼭지로 설명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 카카오의 대표로서 카카오의 변화 그리고 그룹의 관점에서 바뀌는 변화로 설명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되자마자 크루톡이라고 해서 1000명을 만나기를 시작을 했었고 그래서 문제의 근본 원인이 어디 있을까를 굉장히 많이 파헤쳤던 두 세 달이었던 것 같습니다. 거기에 맞게 쇄신이라는 과제를 보면 단기와 중기와 장기라고 볼 때 단기적으로 할 수 있는 건 구조를 바꿔주는 거고요. 장기로 가는 건 그 구조 속에서 프로세스와 그리고 문화까지 바꾸는 것이 장기적 과제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 관점에서 단기적으로는 카카오의 이제 본질에 집중하는 성장의 방향성과 거기에 맞게 원팀으로 달릴 수 있는 조직 구조를 개편하는 것이 카카오에서 했던 일이었고 그리고 이제 그룹 관점으로 넘어가면 그룹에서는 여러분들이 기사에서 많이 접하시는 이제 그런 이슈들이 많았는데요. 결국 거버넌스와 의사결정 체계 그리고 여기에 맞는 우리의 체질에 맞는 리더들 선임의 작업들이 많이 이루어졌습니다. 상반기는 이것을 하기 위한 셋업의 과정이었다고 보면 하반기는 이제 좀 더 공고히 만드는 작업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안산=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