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판 코파일럿, 한컴독스 AI 베타 공개

한글과컴퓨터는 구독형 문서 편집 서비스에 생성형 AI를 결합한 ‘한컴독스 AI’의 공개 베타 테스트(OBT)를 26일부터 약 한 달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8월 초 정식 출시를 앞두고, 현재 한컴독스 유료 구독자는 누구나 직접 써볼 수 있다. 한컴은 실제 이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해 출시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컴은 다음 달 26일까지 OBT 기념 구독 이벤트와 체험단 모집도 시행한다.

한컴독스 AI는 한컴오피스 문서에 AI 기술을 더한 서비스다. 국내 환경에서 자주 사용될 AI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이력서나 보고서, 기획서 등 직장인과 대학생이 많이 활용하는 문서 양식 중 원하는 서식을 고르고 주제와 핵심 내용을 입력하면 문서 초안이 자동으로 생성된다. 이 밖에도 ▲문어·구어체 등 상황에 맞춰 자동으로 수정해 주는 문체 변경 기능 ▲목차 생성 ▲이어 쓰기 ▲번역 ▲맞춤법 검사 ▲문서 요약 등 다양한 AI 기능을 제공한다. 회사 측은
이렇게 만들어진 문장이나 목차, 이미지, 도표 등은 바로 문서에 적용돼 문서 작성의 효율과 편의를 대폭 높였다”고 설명했다.

다수 사용자가 AI 문서에 동시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편집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여러 사람이 문서의 변경 사항을 확인하고, 상태를 추적하며 함께 편집한다. 이렇게 만든 문서는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으며, 채팅창에서는 작업자끼리 대화하거나 작업자별로 바꾼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 문서의 양이 많은 경우 다 읽지 않아도 문서에서 찾고자 하는 내용을 AI 챗봇을 통해 쉽게 파악하고, 정보의 위치도 바로 알 수 있다. 더불어 문서별로 AI 대화 이력을 분리해 해당 문서와 관련된 대화만 추적·관리하는 도구도 담았다.

재미있는 기능도 들어갔다. 주제를 입력하거나 출제 범위를 지정하면 AI가 분석해 자동으로 주제에 맞는 퀴즈를 만들어 주는 기능도 있다. 문제의 형태와 난도, 풀이 대상자, 문항과 보기의 개수 등을 입력하면 된다. AI 퀴즈 서비스에는 최신 엔진인 챗GPT-4o, 이미지 생성에는 달리-3를 적용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연수 한컴 대표는 “한컴은 올해 선보이기로 한 자체 AI 설루션들을 예정대로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라고 강조하며 “30년 넘게 쌓아 온 문서 특화 기술과 AI를 결합해 고객이 비용과 시간을 아낄 수 있도록 생산성을 높여줄 것”이라 말했다. 또, “B2C 대상 AI 서비스인 만큼 베타 테스트 후 직장인·학생 등 일반 이용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용성을 고도화하는 등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컴은 AI 사업을 본격화하며 최근 AI 통합 브랜드 ‘한컴 브레인(BRAIN)’을 공개했다. 문서를 넘어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데이터 시각화, AI 생체인증 서비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장해 나가며 AI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얼마 전 AI 학습용 데이터 추출 설루션 ‘한컴 데이터 로더’를 출시했고, 구독형 문서 편집 서비스에 생성형 AI를 결합한 ‘한컴독스 AI’, AI를 활용한 지능형 문서 작성 도구 ‘한컴 어시스턴트’, AI 기반 질의응답 설루션 ‘한컴 피디아’ 등을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발표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