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메타 견원지간도 손잡게 만드는 AI 시장…구글은?

애플 인텔리전스에 메타 AI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애플과 메타는 견원지간에 비유될 정도로 사이가 좋지 않은데, AI 분야에서 손을 잡는다는 것이다. 비즈니스 세계에서는 영원한 적도 영원한 친구도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보여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3일(현지시각)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과 메타 플랫폼이 메타의 생성형 AI 모델을 ‘애플 인텔리전스’에 통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메타와의 파트너십은 기술업계의 AI 경쟁에서 애플의 위상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애플과 메타는 오랜 시간 서로 으르렁대 온 사이다. 특히 광고를 두고 양사는 감정싸움을 펼쳐왔다. 애플은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이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광고를 하고 있다며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 아이폰에서 ‘앱 추적 투명성’ 등의 기능을 통해 이용자 개인정보 활용을 제한하기도 했다.

반면 메타는 자사가 광고를 통해 이용자에게 좋은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반면, 애플과 같은 회사는 이용자에게 값비싼 이용료를 받아 큰 이익을 내고 있다고 반박해왔다.

사이가 좋지 않은 두 회사가 손을 잡은 것은 서로의 니즈가 맞았기 때문이다. 애플은 자체적인 LLM(대형 언어 모델) 개발에 늦었다. 이제 와서 챗GPT 등에 맞설 서비스를 만드는 것은 비용적 측면에서 부담이 크고 시간도 오래 걸린다.

이 때문에 애플은 디바이스에서 작동될 제한된 LLM만 만들고, 일반 LLM은 파트너십을 통해 해결하는 전략을 세웠다. 애플 디바이스에서 다양한 LLM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WWDC 2024 행사에서 오픈AI와 제휴를 맺고 챗GPT를 아이폰이나 맥북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대표적이다. 애플은 자사 디바이스를 다양한 AI를 이용하는 관문으로 자리매김 시키려고 한다. 챗GPT 이외에 앤트로픽의 클로드 등도 애플과 제휴를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메타는 자사 AI를 더 많은 이용자들에게 노출시킬 수 있는 채널이 필요하다. 현재 이용자들이 메타 AI를 이용하려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통해야 한다. 디바이스나 운영체제에서 직접 제공되는 AI와 경쟁하기 어려운 구조다. 챗GPT가 아이폰에 내장되면 메타 AI와 챗GPT의 간극은 더욱 커질 것이다. 하지만 메나 AI가 애플 인텔리전스에 포함된다면 챗GPT와 대등한 위치에서 경쟁을 벌일 수 있다.

이처럼 AI 관문이 되고 싶은 애플과 디바이스에 보다 밀접해 이용자를 만나고 싶은 메타의 이해관계가 서로 맞았던 것이다. 이 때문에 이번 계약에는 돈이 오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애플과 AI회사들은 어느 쪽도 다른 쪽에게 비용을 지불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애플이 사파리 웹브라우저에 구글 검색을 탑재하면서 구글로부터 천문학적인 돈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이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하지만 아직 메타 AI가 애플 인텔리전스에 들어가는 것이 확정된 것이 아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합의에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구글 제미나이가 애플 인텔리전스에 들어올 것인지도 흥미로운 관전포인트다. 구글은 자체적인 운영체제와 AI를 모두 보유하고 있다. 구글이 자사 AI를 애플 인텔리전스에 넣는다면 다소 자존심이 구겨지는 모양새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AI만 생각한다면 애플과 제휴를 맺는 것이 보다 넓은 이용자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애플은 WWDC에서 구글 제미나이도 애플 인텔리전스에서 받아들이고 싶다는 마음을 밝힌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