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글로벌 식품 박람회 ‘타이펙스’서 수출입 인프라 구축 본격화

편의점 GS25가 글로벌 수출입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지난 1일까지 국내 유통사 최초로 태국 방콕 식품 박람회 ‘타이펙스’에 참가해, 해외 유통 및 제조 기업과 글로벌 협업 인프라 구축을 본격화했다고 5일 밝혔다.

회사는 GS25의 전용 브랜드(PB) ‘유어스’, ‘리얼프라이스’, ‘점포라면’ 시리즈를 해외 로컬 유통 채널에 출시하고자 한다. 또, 해외 로컬 인기상품을 직소싱해 국내 GS25 매장에 단독 도입하는 방식으로 협업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1일까지 5일간 개최된 태국 방콕 식품 박람회 ‘타이펙스’에 참가해 글로벌 협업 인프라 구축 활동을 구체화했다고 강조했다. 타이팩스는 세계 각 국 32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8만명이 참관하는 식품 무역 박람회다.

GS25는 타이펙스에서 GS25 매장 모습으로 구현한 박람회 부스를 마련하고 GS리테일 수출입MD팀 7명을 파견해 해외 업체 관계자들과 상담을 진행했다.

그 결과, GS25는 태국, 필리핀, 홍콩, 말레이시아, UAE 등 32개국 82개 업체와 수출 관련 상담을 진행했다. 점보라면 시리즈, 오모리김치찌개 라면 등 PB 라면이 주목을 받았으며, 가성비 PB인 리얼프라이스도 업체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GS25는 이 중 12개 업체와 구체적인 수출 논의를 시작했다. 물량 규모 등 세부 계약 사항을 조율해 연내 본격적인 수출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13개 신규 해외 협력사를 발굴해 해외 유명 상품을 국내 GS25 매장의 차별화 상품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스낵, 음료, 면류, 안주, HMR 등 5개 분류 내 상품을 대상으로 중점적인 소싱 절차가 이뤄지고 있다. 이르면 올해 8월부터 전국 GS25 매장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될 방침이다.

GS25는 글로벌 수출입 인프라 구축 등의 역량 강화를 통해 GS25 가맹점의 차별화 MD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우수한 중소 협력사의 수출 활로를 뚫어주는 등 산업 전반에 걸친 긍정적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기준 GS25의 해외 소싱 상품 매출은 500억원, 수출 실적은 1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타이펙스’를 기점으로 다양한 해외 업체와의 활발한 수출입 논의가 추진되고 있어, GS25는 올해 수출입 목표를 지난해 대비 무려 30% 신장 규모로 상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김은주 GS리테일 수출입MD팀장은 “상품 수출을 위해 타이펙스에 참가하는 여느 기업과 달리 수출입 상담을 동시에 진행하는 전략으로 PB상품 수출국 확대 및 차별화 상품 소싱을 위한 우수한 해외 협력사를 발굴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글로벌 수출입 인프라 구축 등의 역량 강화를 통해 내수뿐 아니라 주요 수출입 유통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