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사업부문 매각 검토 중…직원 고용 안정 전제”

홈플러스는 4일 기업형슈퍼마켓(SSM) 사업 부문 ‘익스프레스’ 매각에 대해 “어떠한 경우에도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전제로 해 검토할 것이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대주주 MBK파트너스는 최근 모건스탠리를 주관사로 선정하고,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다수의 유통 업체들이 익스프레스 사업부문에 관심을 보여 지속성장을 위한 여러 전략적 선택지 중 하나로 매각 가능성과 효과를 검토하는 단계이나,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또 가맹주와의 계약도 보장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홈플러스 측은 “익스프레스 사업부문 매각 관련, 말씀드릴 사안이 생기면 지금껏 그래왔던 바와 같이 직원분들은 물론 가맹점주분들께도 공유드릴 것이다”고 밝혔다.

매각 이후 계획도 밝혔다. 회사는 “만일 매각이 진행된다면 해당 자금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전환을 확대하고 온라인 배송 인프라와 서비스를 강화, 차입금 상환을 통해 실적과 재무구조가 개선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