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S리테일, 파르나스호텔 등 인적 분할…“주주 가치 제고”

Gs리테일이 주주 및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GS리테일과 파르나스호텔의 인적 분할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복잡한 사업 구조로, 기업 가치가 저평가됐다는 판단 하에서다.

존속 회사인 GS리테일과 신설 회사인 가칭 파르나스홀딩스로 나뉜다. 파르나스홀딩스 산하에는 GS리테일 자회사인 파르나스호텔과 후레쉬미트 등이 속한다.

인적분할은 한 회사를 둘 이상 회사로 나누는 기업 구조조정이다. 기존 법인이 신규 법인의 주식을 100% 소유하는 물적 분할과 달리, 인적 분할은 기존 주주들이 지분율대로 기존 법인과 새 법인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 기일은 2024년 12월 26일, 분할 비율은 GS리테일이 0.8105782: 파르나스홀딩스 01994218이다. 분할 신설 법인 상장 예정일은 2025년 1월 16일이다.

회사는 이번 인적 분할에 대해 “각 사업부가 업계를 선도하는 높은 실적을 내고 있으면서도, 복잡한 사업 구조로 인해 단일 업종의 타경쟁사들보다 시가 총액 등의 기업 가치가 저평가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랄라블라, GS프레시몰 등 부진 사업을 정리한 것에 이어 이번 분할로 편의점, 홈쇼핑, 슈퍼마켓 중심의 우량 유통사업을 관리한다. 파르나스홀딩스는 호텔업과 식자재가공업을 통한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또, GS리테일은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여건을 마련한 한편, 여러 활동을 통해 주주 가치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물적 분할이 아니라 주주 친화적인 인적 분할 방식을 택해 기존 GS리테일 주주들은 존속 회사와 신설 회사의 주식을 모두 분할 비율대로 보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해 분할과 동시에 자사주 전량에 해당하는 127만9666주(1.2% 해당)를 소각해 주당 가치를 제고한다. 또 분할 후 각 회사 별 배당 성향도 현재 기조인 40% 이상을 유지하기로 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그간 복잡한 사업 구조로 인해 각 사업이 저평가 돼 왔던 것이 사실”이라며“이번 인적 분할 및 자사주 소각 등의 조치들이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주주 가치를 제고하는 좋은 사례로 남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