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센, 1분기 매출 41억원·영업손실 13억원…적자 지속

시큐센(대표 이정주)은 2024년 1분기 매출액은 41억원, 영업손실은 13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 감소했으며, 적자도 지속됐다.

시큐센은 상장 이후 추진해 왔던 금융DX 부문 사업구조 개편에 따른 영향으로 1분기 매출이 전년도에 미치지 못했지만, 하반기부터는 달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융DX 부문 사업구조를 고객 밀착형으로 한층 개선하고, 최근 금융권에서 투자를 늘리고 있는 빅데이터, 생성형 인공지능(AI)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관련 기술 인력을 충원하는 등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투자를 단행함과 동시에 금융권을 대상으로 공격적인 영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결실로 지난 4월 IBK 기업은행 카드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했으며, 여기에 S은행과 W은행 등 여러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수주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어 상반기 중 추가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보안사업 부문도 지난 3월에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H은행 랜딩존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클라우드 시장에 안착, 기존 모바일 보안, 생체 전자서명 외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아울러 각종 세미나, 전시회 참여를 통해 시큐센이 공급하는 보안 솔루션의 우수성과 서비스 역량을 널리 알리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 확대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정주 시큐센 대표는 “1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투자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어 하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기존 금융IT서비스, 모바일 보안, 생체 보안뿐만 아니라 생성형 AI, 클라우드 보안, 양자내성암호(PQC) 등 새로운 성장 동력에서도 구체적인 성과를 달성해 실적 개선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이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