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 API 보안 기업 노네임시큐리티 4.5억달러에 인수

아카마이테크놀로지스(www.akamai.co.kr)는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보안 기업인 노네임시큐리티(Noname Security)를 인수하는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아카마이는 계약 조건에 따라 관례적인 인수 가격 조정을 거쳐 노네임시큐리티의 모든 유통주식을 약 4억5000만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관례적인 거래 종결 조건에 따라 거래 종결은 2024년 2분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선두 API 보안기업 가운데 하나인 노네임시큐리티는 아카마이의 기존 API 시큐리티 솔루션을 강화하고 API 사용이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증가하는 고객 수요와 시장 요구사항을 충족하는 역량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한 아카마이는 노네임시큐리티의 추가적인 영업 및 마케팅 리소스, 채널, 제휴 관계를 통해 더 큰 규모로 확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카마이의 마니 순다람(Mani Sundaram) 보안 기술 그룹 총괄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는 “애플리케이션이 세상을 움직이고 있지만, 애플리케이션과 사용자가 급증함에 따라 보안 리스크도 증가하고 있다”며 “자체 데이터에 따르면 API 공격이 전년 대비 1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API 보안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노네임시큐리티 인수로 모든 환경의 고객에게 포괄적인 API 보안을 제공하는 데 필요한 폭넓은 통합 및 배포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로 아카마이는 고객이 ‘섀도우(shadow)’ API를 더 잘 발견하고 취약점과 공격을 탐지할 수 있는 완벽한 API 보안 제품군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나타냈다. 아카마이의 향상된 솔루션은 고객에게 더 많은 배포(deployment) 옵션을 제공하고 시장내 독보적인 기술 통합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카마이는 인수절차가 완료된 후 아카마이의 애플리케이션 및 API 플랫폼을 사용하는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노네임시큐리티를 통합할 계획이다.

오즈 골란(Oz Golan) 노네임시큐리티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는 “고객이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및 디지털 혁신 이니셔티브에 투자하는 것을 우선시하면서 API 개발이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노네임시큐리티와 아카마이의 API 보안 제품을 결합하면 고객을 위한 모든 유형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으며, 고객의 애플리케이션이 클라우드, 엣지, 온프레미스, 기타 벤더사 플랫폼 등 어디에 위치하든 관계없이 보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24 회계연도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약 2천만 달러의 매출이 예상되며, 비일반회계기준(GAAP) 영업이익률이 약 0.50% 희석되고, 주당 비GAAP 순이익이 약 0.10달러 희석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카마이는 2024년 5월 9일로 예정된 분기 실적 발표에서 노네임시큐리티 인수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포함한 1분기 재무 실적과 2분기 및 올해 가이던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San Jose)에 본사를 둔 노네임시큐리티는 비상장 기업이다.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오즈 골란을 비롯한 노네임시큐리티의 직원 200여 명은 아카마이의 보안 기술 그룹(Security Technology Group)에 합류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