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서한 낸 한컴 “AI 사업 원년…글로벌 빅테크 도약하겠다”

한글과컴퓨터가 2024년 상반기 주주서한을 내고 올해 인공지능(AI) 사업 추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컴은 1일 주주서한을 통해 “지난해 AI와 클라우드 서비스형소프웨어(SaaS) 분야에 주력한 결과 보유 기술의 모듈화를 통해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고, 국내외 주요 AI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2024년을 AI 사업을 본격화하는 원년으로 삼아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컴은 올 초 포티투마루 투자, 한컴이노스트림(현 클립소프트) 인수에 이어 최근 스페인 AI 생체인식 기업 페이스피에 투자하는 등 AI사업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후에도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기업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인수함으로써 글로벌 AI 밸류체인을 구축해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서한은 또 AI 기술을 통한 지능형자동화(IA) 산업 확장을 위해 출범한 ‘한컴 얼라이언스’에 대한 관심도 부탁했다. 이를 통해 기술과 영업뿐만 아니라 신규 사업 발굴까지 폭넓은 파트너쉽을 전개해 나간다는 전언이다.

자체 AI 기술 고도화와 구체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한컴은 올해 AI 질의응답 솔루션 ‘한컴 도큐먼트 QA’와 AI 활용 지능형 문서 작성 도구인 ‘한컴 어시스턴트’ 베타 버전을 출시하고, AI 자동문서 작성 기능을 추가한 ‘한컴독스 AI’ 정식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기존의 문서 소프트웨어 영역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와 연동이 가능한 AI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글로벌 표준 AI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5년 만의 배당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배당을 실천하겠다는 주주친화 정책 또한 강조하고, 엄격한 경영관리를 통한 재무적 투명성과 공정성 유지도 약속했다.

변성준·김연수 한컴 대표는 “올해는 한컴이 AI 사업을 본격화하는 원년이자 글로벌 빅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첫걸음을 떼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글로벌 시장 경쟁이 어려울 거라 예상되지만 그간 축적한 AI 기술력과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분명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