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원 투자 받은 업스테이지, 예비 유니콘 됐다

국내 대표적인 AI 회사로 꼽히는 업스테이지가 10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하면서 예비 유니콘 기업 반열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AI 소프트웨어 기업이 근래 유치한 투자액 중 최대 규모로, 이 회사가 그간 유치한 총 투자액은 총 누적 투자액은 1400여억원이 됐다.

이번 투자에는 ▲ SK네트웍스 ▲ KT ▲ 산업은행 ▲ 신한벤처투자 ▲ 하나벤처스 ▲ 미래에셋벤처투자 ▲ 기업은행 등 다수 기관들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아울러 기존 투자사인 ▲ SBVA(구 소프트뱅크벤처스) ▲ 프라이머사제 ▲ 컴퍼니케이파트너스 ▲ 프리미어파트너스 등도 후속투자로 들어왔다.

대규모 투자의 배경에는 앞서 업스테이지가 개발한 기업 문서 및 비정형 데이터 디지털화 솔루션 ‘다큐먼트 AI’ 제품이 역할을 했다. 아울러, 지난 12월 출시한 자체 사전학습 거대언어모델(LLM) ‘솔라’의 사업성과 기술적 역량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이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업스테이지는 솔라를 앞세워 금융, 법률, 온디바이스 AI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 중이다. 동남아 통신사와 기술이전 계약을 맺고 특화 LLM 구축에 나서는 등 유수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 사례를 만들고 있다. 국내 보험사와 협업해 문서 처리 자동화를 실현한 다큐먼트 AI 솔루션을 결합하면 해외 시장에서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분석했다.

업스테이지 측에 따르면 수익성 지표도 개선되고 있다. 작년 상반기에 다큐먼트 AI, 하반기 솔라 LLM 사업화에 본격 시동을 걸면서 짧은 기간에 100억원 규모의 신규 계약을 확보, 제품 출시 전 대비 2배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또한, 솔라의 글로벌 사업 확장과 더불어, 다큐먼트 AI 제품으로 금융, 보험, 의료 등 문서 처리 수요가 높은 시장을 개척하면서 올 1분기에 작년 신규 계약액에 해당하는 실적을 거뒀다. 현재 국내외 300억 원 규모의 계약을 추가 논의 중으로, 올해는 작년 대비 두 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솔라는 빅테크 모델보다 작은 사이즈로 더 빠른 속도와 성능을 탑재, 속도와 비용 효율성이 관건인 기업용 LLM 시장을 겨냥한 모델이다. 최근 아마존웹서비스(AWS)에서 AI 모델을 제공하는 ‘아마존 세이지메이커 점프스타트'(Amazon SageMaker JumpStart) 등 글로벌 플랫폼에도 사전학습 모델로 탑재됐다.

업스테이지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글로벌 생성형 AI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 2월 말 설립한 미국 법인을 거점으로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기업과 접점을 확대하고, 기업에 특화된 LLM 구축 수요를 집중 발굴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또한, 솔라 생태계 확장을 위해 데이터 전처리, 언어모델 평가 플랫폼 등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고도화하고, 전 세계 AI 개발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해커톤 등 다양한 이벤트도 선보인다.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를 넘어 미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무대에서 성과를 내고 인정받는 회사로 거듭나는 한편, 솔라를 세계 최고의 언어모델로 지속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