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크, 생성AI 활용한 ‘Fan Play’ 공식 출시

엔터 테크 스타트업 ‘빅크(BIGC)는 네이버의 초거대 AI ‘하이퍼클로바X(HyperCLOVA X)’와 협력해 생성형 AI를 활용한 ‘Fan Play(팬플레이)’ 기능을 공식 론칭한다고 3일 밝혔다.

엔터∙미디어사를 위한 SaaS ‘빅크 스튜디오’와 K팝 팬덤 플랫폼 ‘빅크 모먼트’를 운영하고 있는 빅크는 지난 2월 네이버클라우드와의 MOU 를 맺은 바 있다. 당시 회사는 기술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팬덤 대상 IP 비즈니스에 힘을 싣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해당 MOU를 계기로 하이퍼클로바X를 빅크의 서비스에 접목해 아티스트와 팬 사이에 글로벌 넘버원 라이브 인터랙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주요 기능 중 하나가 이번에 출시한 팬플레이다. ▲국내 최초로 BM 특허를 출원한 버추얼 AI MC의 퀴즈, 투표, 밸런스 게임 등 보조 진행 ▲AI 오디언스의 리액션과 응원 등으로 팬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아티스트/크리에이터를 북돋아 활발한 상호작용을 이끌어낸다. ▲비속어와 비방글을 방지하는 AI기반 필터링으로 안정적인 중계도 가능하다. 팬플레이 기능을 활용하면 ▲공연 전 대기실 라이브 ▲사후 뒤풀이 공연 라이브 등도 용이해진다. 빅크 측은 아티스트의 부담을 줄이면서도 미디어사, 엔터테인먼트 기업 등 고객사의 수익을 증대할 수 있어서 팬과 파트너사 모두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라이브 도중 12개국어 자막도 제공한다. 그동안 각국의 언어를 구사하는 전문 속기사가 있어야만 실시간 자막을 제공할 수 있었지만, 빅크는 하이퍼클로바X의 STT(Speech to Text) 기술로 다국어 자막을 자동 생성한다. 한국어에 특화된 모델 특성상 신조어 번역까지 가능하다. 이를 통해 한국 문화와 아티스트의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를 한 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팬플레이와 실시간 자막 모두 1년 이상의 베타 테스트를 거쳐 내놓은 만큼 세계 각국 팬들의 호응이 예상된다.

빅크의 기술을 총괄하는 김정우 CTO는 “팬플레이는 말 그대로 팬들의 놀이 경험을 극대화해 디지털 공연장을 일종의 놀이터로 만드는 장치다. 아티스트의 공연을 그저 바라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팬들 간, 그리고 팬과 아티스트 사이의 끊임없는 소통을 가능하게 해 글로벌 팬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동시에 “앞으로도 팬덤과 파트너사 모두를 위한 글로벌 넘버원 라이브 인터랙션 기술을 선보이겠다”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