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시계 거래 플랫폼 ‘바이버’, 역대 월 최고거래액 경신

C2C(Consumer to Consumer) 기반 명품 시계 거래 플랫폼 ‘바이버(VIVER)’가 지난 3월 역대 월 최고 거래액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명품시장 침체에도 전월대비 거래액을 67% 늘렸다.

바이버는 두나무의 자회사로, 2022년 하반기부터 명품 시계 거래 플랫폼 ‘바이버(VIVER)’를 운영하고 있다.

바이버는 지난 3월 거래액 포함 주요 지표에서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거래액은 전월 대비 67%, 판매신청 수는 68%, 거래체결 수는 60% 늘어났다. 회사는 “명품시장 불황과 한파까지 몰아친 명품시계 비시즌임에도 불구하고 동절기 거래액 매월 20%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명품시계 성수기’라 불리는 2-3분기에 성장의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도 다양한 서비스 론칭을 계획하고 있다. 모회사인 두나무의 업비트NFT와 협업을 준비 중이다. 상반기 중 첫 헙업 이벤트를 시작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접점 및 글로벌 서비스 확장도 계속된다. 압구정 바이버 쇼룸의 서비스 확대를 위한 2-3호점 출점과 글로벌 서비스 확장 시도의 결과물 역시 올해 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버 문제연 대표는 “작년부터 국내 명품 시계 거래 문화 형성 및 확대를 위해 거래 신뢰와 서비스 편의에 지속적인 투자를 했다”며 “올해는 두나무와 함께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거시적인 시장환경 조성과 활성화를 위한 기술적 투자는 물론, 더 확고한 전문성과 신뢰도 확보를 위해 인적투자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