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차별화 나선 현대홈쇼핑, 신규 패션 콘텐츠·채널 출시

현대홈쇼핑이 신규 콘텐츠와 판매채널을 선보이는 등 패션 카테고리 전반 차별화에 나선다.

현대홈쇼핑은 1일 신규 패션 특화 TV프로그램 ‘동나쇼’와 패션 전문몰 ‘에센트로’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2일부터 시작하는 ‘동나쇼’는 매주 화요일 오전 9시 25분에 고정 편성되는 프로그램으로, 현대홈쇼핑 간판 쇼호스트 김동은이 진행한다. 동나쇼는 패션 전문가가 엄선한 다양한 상품을 소개하는 편집숍 콘셉트다. 의류, 잡화, 액세서리 등 3종 이상 카테고리를 한꺼번에 소개하며 원스톱 스타일링을 제안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김동은 쇼호스트가 고객과 착용법에 대해 소통하며 상품 큐레이팅을 제공한다. 채팅으로 질문을 남기는 ‘방송톡’을 통해 시청자가 “입학식 가는데 어떤 옷이 어울릴까요?”라고 물어보면 쇼호스트가 현장에 마련된 옷장에서 즉석으로 아이템을 골라 스타일링을 제안하는 방식이다.

이에 더해 현대홈쇼핑은 1일부터 독립된 채널로서 모바일 전용 패션 전문몰 ‘에센트로(ESCENTRO)’ 운영을 시작한다. 기존에는 현대홈쇼핑 공식 온라인몰 현대H몰 안에서 일부 브랜드를 소개하거나 ‘기획전’ 형태로 패션 상품을 선보였지만, 별도의 새로운 패션 플랫폼을 론칭한다.

‘에센트로’는 정수(Essential)와 중심(Centro)의 합성어로 홈쇼핑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를 더 많은 고객이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현대홈쇼핑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단독 브랜드의 신상품 등을 한데 모아 선보인다.

현대홈쇼핑은 에센트로를 패션 특화 모바일 채널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제품 착용 이미지는 물론 브랜드 화보집과 각 브랜드가 짧은 영상으로 스타일과 이미지를 전달하는 패션 필름 등을 전면에 배치했다.

박혜연 현대홈쇼핑 패션사업부장 상무는 “신규 단독 브랜드 확대에 이어 새로운 패션 특화 TV프로그램과 패션 전문몰을 연달아 론칭하는 등 패션 차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채널과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이 찾아오는 홈쇼핑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