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작년 매출액 1조3707억원…영업손실은 줄어

핀테크 앱 토스를 서비스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토스의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연결기준 약 1조3707억원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약 2166억원으로 전년비 약 39% 줄었다.

토스 측은 “역대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간편결제, 광고 서비스가 큰 폭으로 성장하면서 안정적 매출 구조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업손실 감소에 대해 “그간의 투자 활동에 대한 실적이 나타나는 단계”라고 말했다. 

회사의 매출액 비중을 살펴보면 PG, 결제 단말기 판매 등의 머천트 서비스 부문이 57.5%로 가장 많다. 이어 송금, 중개, 광고, 결제, 인증 등 컨슈머 서비스 부문이 전체 매출액의 42.5%를 차지한다. 

자회사 실적도 눈여겨 볼만 하다. 토스는 현재 18개의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토스모바일과 토스씨엑스, 블리츠패스트 등을 제외하면 14곳이 총포괄손익 기준 적자상태다. 매출액과 적자 규모가 가장 큰 자회사는 PG자회사인 토스페이먼츠다. 토스페이먼츠의 지난해 연간기준 영업수익은 전년대비 7.7% 증가한 약7932억원, 총포괄손실은 55% 늘어난 약 65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토스증권은 지난해 연간기준 영업손실 9억원, 당기순이익 15억3143억원을 기록하면서 흑자전환에 가까워지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