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글로벌’…엔씨 “MMO 장르 확대, 원팀으로 위기 극복”

김택진 대표, 글로벌 게임 경쟁력 강화
박명무 대표 내정자, 경영 내실화와 시스템 구축 집중
대규모다중접속(MMO) 강점 살리되 장르 다변화
재무적 수치에 집중한 효율화는 피하고 핵심 경쟁력 강화
국내외 게임사 투자도 강조…비용 효율 운영하며 야구단 유지

엔씨소프트(엔씨)가 공동대표 체제 가동을 앞뒀다. 그동안 엔씨 얼굴이자 그 자체로 통했던 김택진 대표의 리더십만으로 위기 탈출이 쉽지 않다고 자인한 셈이다. 간판 지식재산(IP)인 리니지 올인 전략에 몇 년에 한 번씩 큰 승부수를 던지는 블록버스터 신작 프로세스에 변화를 준다.

새 리더십은 박병무 공동대표 내정자는 오는 28일 열리는 주주총회를 통해 취임 예정이다. 두 대표가 역할을 나눴다. 김택진 엔씨(NC) 창업자이자 대표가 글로벌 게임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면, 박병무 대표 내정자는 지속 성장을 위한 내부 역량 결집에 주력한다.

김 대표와 박 대표 내정자는 “엔씨는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하기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두 공동대표가 먼저 최전선에서 원팀(One Team)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택진 엔씨 대표

20일 엔씨가 진행한 공동대표 체제 미디어 설명회에서 향후 구체적인 목표 설정 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선언적 의미를 담은 방향성 제시가 대부분이었으나, 변하겠다는 의지만큼은 확고하게 전달했다.

김 대표는 “블레이드&소울2와 쓰론앤리버티(TL)의 국내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해 엔씨에 대한 신뢰가 많이 손상됐다”, “좁혀진 경쟁력의 격차를 다시 벌려야 하는 상황이라 분투 중”, “늘어난 개발 기간이 시장 변화를 따라가지 못해 작품의 신선도가 떨어지는 그런 일도 발생했다” 등 뼈아픈 현실을 직시했다.

김 대표가 꺼낸 위기 탈출 전략으로는 ▲기존 IP 기반의 스핀오프(번외) 게임 개발 ▲세계적인 IP를 활용한 MMO 게임 개발 ▲대규모다중접속(MMO) 기술 기반으로 역할수행게임(RPG)이 아닌 슈팅, 샌드박스, 실시간전략(RTS) 등 장르 다변화 추진 ▲올해 글로벌 출시를 준비 중인 배틀크러쉬, 프로젝트 BBS 등이 있다. ▲차세대 MMORPG ‘아이온2’ 개발도 강조했다. ▲오픈형 연구개발(R&D)로 시장 반응을 체크하며 게임 완성 ▲글로벌 협력 관계 확대 ▲대형 게임의 경우 콘솔 사용자환경(UI)까지 함께 개발 ▲인공지능(AI)을 제작 기간 단축에 적극 활용 ▲많은 인원을 투입하는 프로젝트보다 창의성이 뛰어난 작은 팀들의 역량을 키우기 위한 인재 발굴 등이 있다.

박병무 엔씨 대표 내정자

박 내정자는 엔씨가 글로벌 도약을 이룰 수 있는 저력이 있다점을 강조했다. ▲자타가 공인하는 IP를 갖췄고 ▲뛰어난 인재가 내부에 많다는 점 ▲충성심 높은 지원 조직 ▲3조원 이상의 자금 동원 능력을 꼽았다.

“저(박 내정자)는 네 가지로 변화의 방향을 제시하고 싶습니다. 첫째는 경영의 효율화, 둘째는 데이터 기반의 시스템 구축, 셋째는 글로벌라이제이션(세계화)을 위한 기반 구축, 넷째는 IP 확보와 신성장 동력을 위한 투자 M&A입니다.”

“첫 번째로 NC 경영 효율화는 단순히 재무적인 수치도 중요하지만 재무적인 수치만을 기반으로 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중복된 기능의 효율화, 선택과 집중을 고려하면서 추진하려고 합니다. 자칫 숫자에만 치중한 효율화는 기업의 경쟁력과 뿌리를 없앱니다. 엔씨의 모든 부서가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상호 보완할 수 있도록 경영의 효율을 강화해 나가고자 합니다.”

“두 번째, 회사에 흩어져 있는 내부의 여러 역량들을 원팀으로 잘 깨어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게 프로세스를 정비하고 시스템을 혁신하는 작업에 매진할 것입니다. 엔씨 모든 구성원이 정확하게 상황을 인지하고 일할 수 있는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체계 구축, 신속한 실행을 위한 프로세스와 시스템 조정은 제 임기 동안 계속 지속할 예정입니다.

“데이터 기반은 인게임 데이터, 마케팅 데이터뿐만 아니라 게임 리뷰의 척도가 되고 각 프로젝트와 조직의 ROI 평가에도 활용할 예정입니다. 이러한 작업은 이미 시작되었고 되었습니다. 회사의 변화는 단번에 이룰 수 없으므로 제 임기 동안 끊임없이 지속 발전시킬 것입니다.”

IP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와 M&A 계획을 공개했다. 박 내정자는 “엔씨에 부족한 장르의 IP를 확보하기 위한 국내외 게임사 투자를 최우선 과제로 생각한다”며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사업적 시너지’, ‘미래 성장 동력’, ‘재무적 도움’이라는 세 가지 관점에 부합하는 M&A 역시 치열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AI 연구개발은 앞으로 ‘뾰족하게’ 가져간다. 비게임 분야까지 넘봤으나, 이제 게임 개발 관련해 집중 활용한다. 타 기업과 AI 협력도 열어 놨다.

“AI R&D의 경우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더욱 뾰족하게 가져가려 하고 있습니다. 작년 11월 말부터 생성형 AI 솔루션 ‘파르코 스튜디오’를 사내에 출시해 임직원들이 게임 개발 과정에서 이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올해부터는 AI 역시 개발 생산성 지원에 집중해 게임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도 중에는 글로벌 테크 기업과의 AI 관련 협업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박 내정자는 주주들이 거론한 야구단 매각에 “효율적으로 운영한다”고 답했다. 주주들의 우려가 계속돼 수시로 비용 효율성을 검토하겠다는 답변도 더했다.

“주주분들이 실적이 악화된 현 시점에서 야구단 운영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야구단의 경우는 지난해부터 제가 여러 임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독자적으로 신중히 검토를 해왔습니다. 그 결과 잠정적으로 내린 결론은 우리 신규 게임의 마케팅이라는 측면, 그 다음에 엔씨에서 우수 인재를 리크루팅한다는 측면 그리고 엔씨가 콘텐츠 기업으로서 야구단과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측면 등 긍정적인 측면을 고려해서 지금 현재 매각보다는 좀 더 야구단을 비용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엔씨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습니다. 다만 이 부분은 주주분들이 계속 우려를 표명하기 때문에 수시로 그 경과와 비용 효율성을 체크하면서 계속 검토해 나갈 것입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