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1분기 실적, 작년 연간흑자의 두 배”

지난해 연간흑자 전환을 한 토스증권이 올해도 호실적을 예고했다. 토스증권은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의 두 배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집중해 온 리테일 영역을 기반으로 웹트레이딩시스템(WTS), 해외채권 등의 새로운 서비스로 수익을 극대화할 전략이다. 

김승연 토스증권 대표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서비스 출시 3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 1분기 실적은 작년 한 해 당기순이익의 두 배 정도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토스증권은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15억3143만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을 했다. 리테일 주식 수수료 매출이 오른 결과로, 서비스 출시 약 3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김 대표의 예상대로라면, 올 1분기 토스증권의 당기순이익은 약 30억원 안팎일 것으로 전망된다.

토스증권은 지난 3년간 국내외 주식 서비스에 집중해왔다면, 올해는 기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상품군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승연 대표는 “미국 주식 영역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토스증권은 해외채권, 파생상품, WTS 등 리테일 시장에 더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토스증권은 다음달 PC기반의 거래 시스템인 ‘웹트레이딩 시스템(WTS)’을 개편해 내놓는다. WTS는 토스 앱으로 로그인할 수 있다. 기존 모바일 기반의 MTS 연동을 통해 두 개 채널의 정보가 연결된다. 기존 MTS와 유사한 경험을 유지하면서, 더 많은 정보 탐색을 원하는 투자자의 요구를 수용해 기능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기존 WTS와 다른 점은 로그인, 인증 등 모바일에서 했던 것을 PC와 연계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현재 사내 테스트 중으로 빠른 시일 내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미국 우량 기업의 회사채를 내놓을 예정이다. 토스증권에 따르면, 현재 구글, 테슬라 등의 글로벌 우량 기업의 회사채는 국내 일부 증권사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김 대표는 “구글, 테슬라 등의 (글로벌 기업) 회사채는 2000만원에서 3000만원 정도 있어야 구매를 할 수 있다”며 “토스증권은 100만원 정도의 수준으로 최소 구매 가능 금액을 낮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토스증권은 해외 파생상품을 출시한다. 투자자 보호와 신규 투자자를 위한 교육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토스증권의 고객 수는 지난 한 해 동안 약 100만명의 고객을 신규 유치해 올 3월 누적 기준 580만명의 고객을 유치했다. 월활성사용자수(MAU)는 300만명 이상이다. 

김승연 대표는 “지난해까지 토스증권은 증권사로서의 수익성을 증명했다면 올해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제공해 수익성과 성장성 모두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낼 것”이라며 “토스증권 고객이면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투자기회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