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GPT 스토어’…국내 AI 업계 표정은?

오픈AI가 생성 인공지능(AI) 서비스 장터인 ‘GPT 스토어 ’를 출시했다. 당초 예고보다 출시가 다소 늦어진 가운데 국내 인공지능(AI) 기업들도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기회로 보는 시각과 종속 문제에 대한 우려를 동시에 나타내고 있다. 일단 판매 채널 확대 효과에 반색하는 곳이 있는 반면 기존 사업 모델 그대로 기업을 직접 공략하겠다는 곳도 있다.

10일(현지시각) 베일을 벗은 GPT 스토어는 누구나 자신만의 AI 모델을 만들 수 있는 툴 ‘GPT들(GPTs)’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사고파는 마켓이다. 애플리케이션을 올려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파는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생각하면 쉽다.

지난해 오픈AI의 개발자 행사 데브데이(DevDay)에서 처음 윤곽이 공개된 GPT 스토어는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영향력이 큰 오픈AI가 내놓은 마켓인 만큼 더 넓은 시장을 겨냥할 수 있다는 시각이 나왔다. 한편으로는 특히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타격을 입을 거란 이야기도 나왔다. GPTs로 손쉽게 만든 다른 AI 모델이 쏟아지고, 경쟁 또한 심화할 거란 우려에서다.

GPT 스토어는 샘 알트만(Sam Altman) 최고경영자(CEO) 해임 사태 여파로 당초 11월 출시에서 두 달 가량 일정이 밀렸다. 현재 월 20달러(한화 약 2만7000원)를 내는 챗GPT 플러스 고객을 비롯해 기업용 엔터프라이즈 버전과 팀 버전 고객들만 사용할 수 있다.

개발자들이 만든 AI 모델들은 오픈AI의 승인을 받은 후 GPT 스토어에 공개된다. 오픈AI에 따르면 현재 GPT 스토어에는 300만개 이상의 맞춤형 GPT 모델이 업로드됐다고 밝혔다. 개발자의 수익 창출 모델은 1분기 중 공개할 예정이다.

GPT 스토어 웹페이지 화면 캡처.

국내 기업들도 ‘꿈틀’…폴라리스오피스는 등록 완료

현재 국내 AI 업계에서는 긍정적인 기류가 관측된다. 일단 시장 확대의 차원에서 환영하는 분위기다. 벌써 GPT 스토어 등록을 마친 곳도 있다.

폴라리스오피스는 GPT 스토어에 자사의 ‘가이드 챗봇’을 등록했다고 밝혔다. 폴라리스오피스 활용 방법을 생성AI 기반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회사는 또 AI로 업무생산성을 높이는 킬러앱을 만들어 추가로 입점시킬 계획이다.

폴라리스오피스 관계자는 “수익을 낼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이기 때문에 로드맵에 따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 솔루션들의) 유료 구독 모델과 상호보완적 관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한글과컴퓨터도 AI 챗봇을 비롯해 광학문자인식(OCR), 어시스턴트 등 생성AI 기반 서비스 등록을 검토하고 있다. GPT 스토어에 입점이 가능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서비스 등록에 속도를 붙이겠다는 게 회사의 계획이다.

이 밖에 ‘루시아 GPT’를 서비스하고 있는 솔트룩스 또한 GPT 스토어 등록을 계획하고 있다. 루시아가 자체 개발 LLM이긴 하지만 루시아라는 브랜드명은 살리되 GPT 모델과 루시아 모델을 섞어 개발하는 앙상블(Ensemble) 기법으로 충분히 GPT 스토어에 등록할 서비스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GPT 스토어 출시에 대해 “지금 주도권은 오픈AI가 갖고 있지만 향후 구글과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다른 업체들도 자체적인 (AI) 마켓플레이스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단 프라이빗 LLM 시장을 주로 겨냥하는 기업들은 현재로서는 GPT 스토어 등록을 고려하지 않는 모습이다. 코난테크놀로지스와 업스테이지 등은 GPT 스토어 등록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범용성 중심의 서비스보다는 기업대기업(B2B) 시장에 특화한 AI 모델 개발에 더 집중하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한 AI 스타트업 관계자는 “서비스를 알릴 수 있다는 측면에서는 분명 긍정적인 면이 있다”면서도 “장기적으로는 독이 될지 약이 될지 아직은 판단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플랫폼인 만큼 자사의 서비스를 알리는 알림판 성격으로 쓸 수 있다. 단 GPT 스토어가 더 자리를 잡을 경우 하나의 채널로 영업 수단이 락인(Lock-in)되는 부작용도 배제할 수는 없다는 게 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9:5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