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토·베어로보틱스, 물류 전용 자율주행 로봇 개발 위한 MOU 체결

인공지능(AI) 물류 플랫폼 기업 파스토와 자율주행로봇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베어로보틱스가 차세대 물류용 자율주행로봇(AMR) 및 자동화 솔루션 개발을 위해 손잡는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물류센터 다양한 프로세스에 적합한 물류용 자율주행로봇(AMR) 솔루션 개발 ▲국내 및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해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각종 물류센터에 도입 가능한 자율주행로봇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약 2만6000평에 이르는 파스토 메가 센터에서 물류용 자율주행로봇(AMR)과 자동화 솔루션 개발 과정에 필요한 검증을 거친다는 계획이다. 파스토 관계자는 “‘우선 피킹을 1순위로 진행하고 있으며, 순차적으로 다른 공정에도 AMR을 이용하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파스토는 물류 자동화 경험으로 개발된 물류 시스템에 자율주행로봇 서비스까지 더해 물류센터 효율과 디지털 전환을 고민하는 물류센터 사업자들에게 구독형 RaaS(Robot-as-a-Service)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베어로보틱스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자동 물류 분야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자 한다.

이번 MOU 협약식에서 파스토 홍종욱 대표는 “파스토는 베어로보틱스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자율주행로봇(AMR) 뿐만 아니라, 스마트 물류센터 솔루션 확장을 위해 다양한 물류 자동화 업체들과의 비즈니스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으며, 베어로보틱스 하정우 대표는 “베어로보틱스는 이번 파스토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서비스로봇뿐만 아니라 물류용 자율주행로봇(AMR) 시장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해 여러 기업들과 협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파스토는 현재 운영하는 총 26000평 이상 메가 센터 내 다양한 물류 자동화 설비와 시스템 간의 연동 경험을 통해 창고 관리 시스템(WMS), 창고 실행 시스템(WES), 창고 제어 시스템(WCS)등에 전문적인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베어로보틱스는 AI 기술이 결합된 100% 자율주행 로봇을 선보이고 있으며전 세계 20여 개국에 진출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