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앤컴퍼니, ‘변협 징계 취소 후 꽃길’ 정부 시상 3관왕 영예

로앤컴퍼니가 IT서비스·벤처 창업 부문 시상에서 국무총리상을 포함해 장관급 이상 정부 시상 3관왕에 올랐다. 법무부가 지난 9월 말 로톡 가입 변호사에 대한 대한변호사협회의 징계를 모두 취소한 후 두 달 만에 이뤄진 일이다.

14일 로앤컴퍼니(대표 김본환)는 인터넷 기술을 통해 국민들의 사법접근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제18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대한민국 인터넷대상’은 인터넷 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 단체, 개인을 선정하는 국내 인터넷 분야에 있어 최고 권위의 상으로 13일 시상식이 개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ICT대연합)이 주관하며 3단계의 엄정한 심사과정을 통해 최종 수상자를 선발한다.

국무총리상은 총 2개 기업에게 수여됐으며, 로앤컴퍼니는 ‘사회공헌’ 부문에서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주최 측은 “법률 종합 포털 ‘로톡’을 통해 국민들의 법률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법률소외계층 대상으로 적극적인 사회 공헌을 펼치며 공익 증진에 이바지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로앤컴퍼니는 지난 11월 ‘2023 대한민국 IT 서비스 혁신대상’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이달에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3 벤처창업진흥 유공 포상’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잇따라 수상했다.

한국IT서비스학회와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등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IT 서비스 혁신대상’은 IT 서비스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연구 업적을 이루거나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선도한 개인을 선정해 시상한다. 로앤컴퍼니 김본환 대표는 ▲IT 기술로 법률서비스 시장을 혁신한 점 ▲법률부문 공공데이터 활용 확산을 촉진한 점 ▲디지털 서비스를 통한 국민 권리 실현 등에 기여한 점 등을 인정받아 개인 자격으로 행안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벤처창업진흥 유공 포상은 벤처 창업 생태계에 기여한 우수 기업을 발굴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로앤컴퍼니는 ‘로톡’과 ‘빅케이스’ 등 IT 기술을 통해 국내 법률 서비스 시장을 혁신하고, 국민들의 사법접근성을 높인 공로를 통해 벤처활성화 기업 부문 중기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로톡은 법률시장의 정보비대칭 문제를 해소하며 이용자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매달 130만 명 이상의 의뢰인이 로톡을 방문하고 있으며 누적 법률상담은 지난 10월 말 기준 100만 건을 돌파했다. 본격 AI 기술을 적용해 고도화된 검색 기능을 제공하는 AI 법률정보 서비스 빅케이스는 방대한 법률정보를 편리하게 검색하도록 해 법률정보 확산 및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 로앤컴퍼니는 생성형AI 기술 기반 변호사 솔루션(B2B SaaS)을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법률 메모 생성 ▲법률서면 요약 ▲법률 질의응답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이 서비스는 변호사의 업무 효율을 극대화하며 변호사의 업무환경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본환 로앤컴퍼니 대표는 “법률서비스의 대중화와 선진화를 향한 노력이 이번 수상을 통해 인정받게 되어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로앤컴퍼니는 법률서비스와 AI 기술의 접목을 통해 법률 시장의 혁신을 선도하고, 우리 사회의 이로운 변화를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