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이피스, 김관백 엔라이트 플랫폼사업 총괄 출신 COO로 영입

IT 제품 기획과 사업 모두에서 성공 경험 보유한 기획자
“교육 콘텐츠 저작권 시장에서 규모의 경제 만들어 낼 것”

저작권 걱정 없는 디지털 교재 플랫폼 ‘쏠북(Solvook)’을 운영하는 에듀테크 기업 북아이피스(대표 윤미선)은 김관백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

북아이피스 김관백 COO는 서울대학교 전기컴퓨터공학부 졸업 후 에듀테크 스타트업 창업을 시작으로 LG이노텍 전략기획을 거쳐 모바일 미디어 스타트업 피키캐스트 전략 및 서비스 운영 총괄, 에스티유니타스 플랫폼 본부장을 역임했다. 엔라이튼에서는 플랫폼사업 총괄 겸 최고제품책임자(CPO)로서 IT 제품 기획과 사업 부문을 담당하며 에너지 플랫폼 ‘발전왕’이 국내 1위 플랫폼으로 성장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김관백 COO는 주요 산업의 Digital Transformation(DX) 시점에서 플랫폼 비즈니스를 서비스부터 사업까지 두루 맡아 이끌어본 경험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특히 초기 단계 서비스의 시장 적합도를 찾아 사업적 성과로 연결하는데 강점이 가지고 있다. 월간활성자(MAU) 600만명 이상의 뉴미디어 플랫폼의 전략 수립과 서비스와 콘텐츠 분석, 운영을 이끌었으며, AI 기술을 적용한 에듀테크 플랫폼을 타겟별 맞춤 전략으로 성장시켰다.

북아이피스는 저작권 걱정 없는 디지털 교재 플랫폼 쏠북의 비즈니스적 확장을 위해 김관백 COO를 영입했다. 김관백 COO는 플랫폼 비즈니스 전체를 총괄하는 동시에 전사 조직문화 구축도 함께 담당한다. 이전 스타트업에서 고객 중심의 목표 지향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고 이를 사업적 성과와 연결해본 경험을 북아이피스에서도 뿌리내린다는 계획이다.

김관백 북아이피스 COO는 “비즈니스 모델의 성공 가능성을 증명한 북아이피스가 빠르고 기민한 실행을 통해 음원이나 영상물처럼 교재 저작권이 제대로 쓰이고 2차 저작물을 통한 추가적인 수익도 창출 되는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윤미선 북아이피스 대표는 “김관백 COO는 북아이피스의 외부 자문으로 창업 초기부터 다양한 조언을 제공해주다가 쏠북의 성장을 위한 최적의 시점에 합류하게 되었다”라며 “교육 콘텐츠 카테고리에서 북아이피스가 개척해온 합법적, 합리적 시장을 규모의 경제가 작동하는 디지털 마켓으로 전환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