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3분기 연결 영업익 감소세…온라인 실적 개선 집중

이마트 본사 영업이익이 3분기 만에 회복세에 들어섰다.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779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22.6% 감소했다. 온라인 사업인 G마켓과 SSG닷컴은 각각 4분기 손익분기점 달성을 목표하고 균형 있는 성장에 집중한다.

이마트는 지난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 늘어난 110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별도 기준 총매출은 같은 기간 4조4386억원을 기록해 같은 기간 2.2% 줄었다.

이마트는 “물가 안정 기여 연중 프로젝트 ‘더 리미티드’ 등 상품 혁신과 고객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점포 리뉴얼’, 수익성 개선 노력에 따른 비용 효율화 등이 본업 경쟁력 강화에 효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노브랜드를 중심으로 한 전문점의 3분기 영업이익은 94억원, 올해 누계 영업이익 28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78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5% 늘었다. 

할인점은 직전 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으나 3분기 흑자전환했다. 할인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16억원 늘어난 779억원이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 477억원, 2분기 영업손실 499억원을 기록했다. 할인점 총매출은 3조21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했다. 이마트 측은 객수 증가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 2분기 5.5% 늘어난 데에 이어 3분기에도 5.8% 증가했다.

트레이더스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9435억원이다.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3억원 줄어든 232억원이다. 트레이더스 객수 또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1분기 1.3%, 2분기 3.2%에 이어 지난 3분기 6.2% 늘어났다.

이마트 연결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6% 감소한 779억원이다. 매출은 7조7096억원으로 같은 기간 22억원 늘었다.

신세계건설의 실적 부진이 연결 기준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이마트는 고금리와 원자재 가격 인상 등 원가 부담 증가로 인해 신세계건설의 영업이익이 지난해 대비 551억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마트의 온라인 사업인 G마켓과 SSG닷컴의 실적 기조는 정반대다. G마켓은 4분기 손익분기점 달성을 위해 적자 규모를 줄이는 데에 힘쓰고 있다. 3분기 영업손실은 지난해 대비 48억원 줄어든 101억원을 기록했다. 마케팅 효율화 등이 적자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G마켓 관계자는 “효율적인 마케팅을 주로 진행했으며, 가격 비교 사이트 등 제휴 채널 등에서도 비용 효율화를 꾀해 자체 채널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SSG닷컴의 3분기 영업손실은 지난해보다 76억원 늘어난 307억원이다. 그동안 영업손실을 줄여왔으나 이번 분기 영업손실이 크게 늘었다. 올해 누계 영업손실은 646억원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247억원 가량 감소했다.

SSG닷컴 측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성장과 수익의 균형성장(Balanced Growth) 전략 추진 중이다”며 “엔데믹이 본격화된 올 3분기에 성장 여력이 큰 뷰티/패션 등 라이프스타일 분야에 프로모션 강화하면서 영업손실이 다소 늘어났으나, 이는 균형잡힌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한 장기 성장 전략 일환이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1~3분기 누계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50억 가량 개선하며 수익성 강화 기조 이어가는 중이며, 올해 적자폭을 전년보다 대폭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출 경우, G마켓과 SSG닷컴 모두 감소세다. SSG닷컴의 균형 성장을 위한 전략과 G마켓의 손익분기점 달성을 위한 마케팅 효율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SSG닷컴의 3분기 매출은 지난해 대비 2.5% 줄어든 4295원이다. 특히 G마켓의 매출 감소세가 뚜렷하다. G마켓의 3분기 매출은 2810억원으로 같은 기간 15.1% 감소했다. 올해 누계 매출은 8774억원으로 같은 기간 10.9% 감소했다. G마켓 측은 “손익분기점 달성을 위한 과도기적인 상황으로 매출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SSG닷컴은 향후 균형성장 기조를 계속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전략 카테고리의 성장과 수익성 강화를 동시에 추구하겠다는 계획이다. 핵심 영역인 장보기 서비스를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인 패션과 뷰티 등 버티컬 영역 투자를 확대해 플랫폼 경쟁력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또 그룹사 멤버십인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을 통해 경쟁사에서 제공할 수 없는 다양한 온·오프라인의 차별화된 혜택과 쇼핑 경험을 선보여 고객만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조선호텔앤리조트와 신세계프라퍼티는 엔데믹 영향으로 계속해 성장하고 있다. 조선호텔앤리조트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억원 늘어난 149억원, 신세계프라퍼티는 84억원 늘어난 106억원을 기록했다. 

스타벅스의 영업이익은 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2억원 늘어났다. 신세계푸드 또한 같은 기간 35억원 증가한 78억원을 기록했다. 이마트24의 3분기 영업손실은 31억원이다. 시즌상품 판매가 부진했다는 설명이다. 

이마트는 향후 내실 있는 성장을 위해 신규 출점과 리뉴얼 등을 통한 외형 성장을 도모하는 한편, 수익성 강화에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이마트·이마트24·이마트에브리데이 3사의 기능을 통합, 매입경쟁력 강화를 중심으로 ‘오프라인 3사 One대표 체제’의 시너지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새로 선임된 한채양 이마트 대표가 이마트·이마트24·이마트에브리데이 3사의 대표를 맡은 상황이다.

온라인 사업인 G마켓은 고수익 상품 판매, 물류 효율화 등 적자폭 감소에 효과를 거두고 있는 수익성 개선 작업에 집중한다. 또 SSG닷컴은 성장과 수익의 균형을 이루는 ‘균형성장(Balanced Growth)’ 전략을 이어간다.

한편, 4분기에는 쓱데이와 개점 30주년 기념행사 등 연말 대형 행사가 이어져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마트는 “3분기에는 고객 관점에서의 상품 혁신과 점포 리뉴얼이 큰 폭의 객수 신장으로 이어지는 등 본업 경쟁력이 회복되는 긍정적 신호가 나타났다오프라인 3사의 기능 통합을 본격화하고 구조적 쇄신 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