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로드 유연성 향상”…레드햇, ‘디바이스 엣지’ 출시

레드햇(Red Hat)이 7일 엣지 관리 플랫폼 ‘레드햇 디바이스 엣지(Device Edge)’를 정식 출시했다.

레드햇 디바이스 엣지는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 산업용 컨트롤러, 스마트 디스플레이, POS 단말기, 자동판매기, 로봇 등 리소스가 제한된 엔드포인트 디바이스를 위해 설계된 일관된 플랫폼을 제공한다.

레드햇이 주도하는 오픈소스 커뮤니티 프로젝트 ‘마이크로시프트(MicroShift)’의 엔터프라이즈용 배포와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에서 구축된 엣지에 최적화된 운영 체제를 통합한다. 또한 수많은 사이트와 디바이스를 보다 일관성 있게 관리할 수 있는 레드햇 앤서블 오토메이션 플랫폼도 포함한다.

시스템 리소스를  디바이스 운영관리가 아닌 워크로드를 위해 보존하면서, 리소스 활용이 까다로운 소형 디바이스에 워크로드를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나의 엣지 플랫폼으로 특정 엣지 요구사항에 따른 맞춤형 배포 옵션도 여러 가지다. 우선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및 포드맨(Podman)이 포함된 레드햇 디바이스 엣지는 정적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소규모 배포에 적합하다. 배포 중 혹은 이후에 마이크로시프트를 추가해 고급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및 쿠버네티스 통합이 필요한 보다 동적인 환경을 위한 쿠버네티스를 구현할 수 있다.

중앙 집중식 환경에서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툴과 프로세스를 통해 가장 작은 규모의 엣지 디바이스의 경우에도 레드햇 디바이스 엣지부터 데이터센터, 레드햇 오픈시프트까지 규모에 상관없이 모두 하나의 환경으로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베어메탈, 가상, 컨테이너화 또는 쿠버네티스 기반 애플리케이션의 배포 및 관리를 지원하여 워크로드 유연성이 향상된다는 게 레드햇의 설명이다.

레드햇은 “자동화를 통해 대규모 배포를 간소화함으로써 이기종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환경 전반에서 수많은 디바이스를 보다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