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탑재한 윈도우 26일 출시…마이크로소프트 365 코파일럿은 11월 제공

오는 26일 인공지능(AI) 기능이 접목된 윈도우 11 업그레이드 버전이 출시된다. 사무 소프트웨어(SW)에 AI를 접목한 ‘마이크로소프트 365 코파일럿(Copilot)’ 엔터프라이즈 버전은 11월부터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윈도우 11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 365, 엣지(Edge). 빙(Bing) 등 자사 솔루션에 코파일럿을 적용하는 게 골자다.

유수프 메흐디(Yusuf Mehdi) 마이크로소프트 기업 부사장 겸 소비자 최고 마케팅 책임자는 “새로운 AI 시대는 우리 모두의 일상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 코파일럿은 채팅 인터페이스와 거대언어모델(LLM)이 완벽하게 통합돼 일상에서 통용되는 자연어로 원활히 소통할 수 있으며 사용자의 요청에 즉각 응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AI 기능들은 ‘마이크로소프트 코파일럿’ 명칭의 단일 환경으로 통합된다. 윈도우11,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비롯해 웹 브라우저인 엣지와 빙에서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윈도우11 경우 다음 릴리스가 나오는 9월26일부터 초기 버전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코파일럿 연동을 비롯해 새로운 윈도우용 아웃룩, AI로 기능을 강화된 그림판, 향상된 클립챔프, 노트패드, 현대화 파일 탐색기, 자연스러운 음성을 지원하는 내레이터 등이 포함된다.

엔터프라이즈용 마이크로소프트 365 코파일럿(Microsoft 365 Copilot for Enterprise)은 엔터프라이즈 고객 대상으로 오는 11월1일부터 제공된다. 새로운 AI 어시스턴트인 마이크로소프트 365 챗(Microsoft 365 Chat)도 통합했다.

일반 고객용 마이크로소프트 365 코파일럿에는 개인 사용자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Designer)가 통합되며, 먼저 워드(Word)를 시작으로 통합될 예정이다. 텍스트가 많은 문서를 사용자 지정 그래픽으로 변환할 수 있고, 소셜 미디어 게시물이나 초청장 등 시각적 이미지를 보다 쉽게 만들 수 있다.

일반 고객용의 경우 기존 구독 고객을 대상으로 코파일럿 테스트를 시작하고, 추후 보다 많은 사용자들에게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빙과 엣지에도 AI를 활용한 새로운 기능이 붙는다. 빙챗 사용자의 경우 예를 들어, 평소 좋아하는 축구 팀을 검색한 이력이 있다면 여행 계획 시 해당 팀의 경기 진행 유무를 알려주는 등 개인 맞춤화된 답변을 제안한다. 채팅 기록 기반의 답변을 원하지 않을 시 빙 설정에서 기능을 끌 수 있다.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Bing Image Creator)는 오픈AI의 달리3(DALL.E-3) 모델을 통해 손가락, 눈 등 표현을 정교화해 향상된 결과물을 제공한다. 빙에서 AI가 생성한 모든 이미지에는 생성된 시간과 날짜를 포함한 디지털 워터마크를 추가하는 콘텐츠 자격증명(Content Credentials)도 부여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