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은 왜 라이브 커머스서 철수할까 [Weekly Commerce]

지난 한 주 동안 커머스 업계에 일어난 사건을 모아봅니다. 그 주 가장 중요한 이슈에 업계와 기자의 시각을 더해 보다 풍성한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편집자 주>

배달의민족은 왜 라이브 커머스서 철수할까

아모레와 LG생건의 2분기 실적으로 보는 ‘중국은 어떻게 접근해야 하나’

직구 시장에서 무섭게 크는 알리익스프레스

큐텐 전 계열사, 서버 이용료로 수익 확대 도모

배달의민족이 라이브 커머스 시장에서 전격 철수합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오는 8월 31일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 ‘배민쇼핑라이브’를 종료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지난 2021년 3월 서비스를 내놓은지 2년 4개월 만입니다.

그렇다면 우아한형제들은 왜 라이브 커머스 사업을 종료할까요? 우아한형제들 측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라이브 커머스 시장 내 이용자와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 사업 종료를 결정했습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

라이브 커머스 시장 내에는 이미 수많은 경쟁자가 있습니다. 이 가운데, 배달의민족이 라이브로 이용자와 수익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이야기입니다.

우선 국내 라이브 커머스 시장을 살펴볼까요. 네이버 쇼핑라이브는 라이브 커머스 시장 내 공룡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카카오 쇼핑라이브와 카카오가 지난 2021년 인수한 라이브커머스 스타트업 ‘그립컴퍼니’도 업계의 주요 주자 중 하나입니다. 조금 된 조사지만, 서울시가 지난 2021년 12월 20~50대 소비자 4000명을 대상으로 라이브 커머스 이용 경험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이용했다고 답한 이용자는 84.1%, 카카오 쇼핑라이브는 54.6%, 쿠팡 라이브가 47.6%로 나타났죠. 소비자들에게 일부 플랫폼에 인지도가 몰린 셈입니다.

그렇다고 배달의민족 성적이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 배달의민족은 초기부터 배민쇼핑라이브의 성적이 좋다고 강조해온 바 있습니다. 지난해 1월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쇼핑라이브의 누적 총 시청 수가 5497만회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작 10개월만에 약 5500만회를 기록한 셈이니, 신규 서비스 치고는 적지 않은 수죠. 지금도 배민쇼핑라이브는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습니다. 회당 1~4만회 이상의 견조한 실적이 나오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또 배민쇼핑라이브에는 B마트와 연계한 ‘빨리 가는 라이브’가 있습니다. 방송 후 1시간 이내 상품이 도착하는 것이 특징으로 B마트가 직매입한 상품을 라이브를 통해 소개하고, 판매하는 방식입니다. 타 라이브 커머스와 달리 1시간 만에 빠른 배송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강점이죠.

배달의민족 측은 라이브 커머스 사업을 계속 키우는 데에 회의감을 가졌던 모양입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경쟁사가 다수 포진한 시장 상황을 고려했을 때 투자 대비 수익성 확보가 빠른 시간 내에 확보되기 어렵다고 봐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실제로 배달의민족이 라이브 커머스 사업을 운영하는 데에 있어 수익성에 있어서도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는데요. 한 업계 관계자는 “라이브 커머스만으로는 수익을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슨 이야기냐고요?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9:5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