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통합 자금 보고서 ‘웹케시대시보드’에 FDS 기능 업데이트 추가

기업(B2B) 핀테크 전문 기업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자사 상품 통합 자금 보고서 ‘웹케시대시보드’에 이상거래 감지 시스템(이하 FDS) 기능을 업데이트해 새롭게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웹케시대시보드는 기업과 계열사, 해외 지사 등 복수 사업장의 전체 실자금 현황을 한 화면에서 보고서 형태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자금 현황 파악뿐 아니라 자금 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최고경영자(CEO),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경영진은 자동 업데이트되는 맞춤형 자금 보고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사용자별 조회 권한 지정 기능으로 강력한 내부 통제를 통해 자금 흐름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 또 예·적금 대출상환 현황이나 투자자산 현황 등 금융 및 비금융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경영진의 투자와 자본조달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실무자는 자금 보고서 작성 관련 수작업을 자동화해 필요한 데이터만 취합된 보고서를 간편하게 생성할 수 있다. 거래 은행 및 자금관리 시스템(CMS)이 상이하더라도 복잡한 내부 시스템 개발 없이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연동만으로 모든 계열사의 자금 및 투자 현황을 한 곳에서 통합 관리가 가능해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최근에는 모바일 기능을 포함한 FDS 기능 고도화를 완료해 더욱 안전한 자금 관리를 지원한다. 웹케시대시보드는 기업의 거래 패턴을 분석해 ▲허용된 시간 외 자금 이체 거래 ▲거래 내역 없는 계좌 이체 ▲실제 지정된 금액 이상 출금 ▲집금 모계좌 변경 ▲배분 입금 계좌 변경 등 일상적 범주를 벗어난 금융 거래 발생 시 관리자에게 즉시 알림이 발송돼 자금 사고를 원천 차단할 수 있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웹케시는 이번 기능 업데이트를 통해 고객들이 더 나은 자금 관리 업무 환경을 경험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우수한 자금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웹케시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웹케시는 25년 업력을 지닌 기업 자금 관리 전문 기업이다. 현재 국내 22개 은행, 18개 카드사, 24개 증권사, 40개 보험사 등과 연계돼 있으며, 세계 44개국의 473개 금융기관과 연결된 금융 수집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150명의 기업 자금 관리 전문 컨설턴트도 보유해, 기업 고객은 상담을 통해 기업의 맞춤형 자금 고민 해결이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