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현장 근로 환경 지원하는 차세대 AI 기능 발표

마이크로소프트가 근로자들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 개선을 위해 현장 근로 환경에 특화된 새로운 인공지능(AI) 기능을 10일 공개했다.

한국을 포함한 31개국 현장 근로자 6000여명 대상 설문을 기반으로 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근 업무동향지표(Work Trend Index)에 따르면, 이들 중 60% 이상이 반복적이거나 사소한 업무에 시간을 소모하고, 효율적인 작업 수행을 위한 리소스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장 근로자 2명 중 1명은 업무로 인한 번아웃을 겪었고 45%는 내년에 이직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현장 근로자 65%는 AI가 업무에 도움이 될 것이라 낙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장 근로 환경의 효율성 개선을 위한 AI 기반 신규 도구와 통합 기능을 발표했다. 현재 포춘 500대 기업 60% 이상이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사용해 현장 근로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다이나믹스 365 필드 서비스 코파일럿(Copilot in Dynamics 365 Field Service)’을 아웃룩과 팀즈에 통합한다.

이를 통해 아웃룩이나 팀즈로 고객에 대한 보고를 받는 현장 서비스 관리자는 다이나믹스 365의 코파일럿 기능을 사용해 이메일이나 채팅에 있는 세부 정보로 작업 주문 작성을 간소화할 수 있다.

현장 기술자 또한 팀즈의 ‘다이나믹스 365 필드 서비스 앱(Dynamics 365 Field Service app in Microsoft Teams)’을 통해 워크플로에 따른 주요 작업 기능에 접근할 수 있다. 팀즈 홈 환경에서 예정된 작업을 한눈에 확인하고, 전체 작업의 세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게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이다.

추가 지원이 필요한 경에는 클릭 한 번으로 ‘다이나믹스 365 리모트 어시스트(Dynamics 365 Remote Assist)’에 쉽게 접근해 원격 전문가와 실시간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365 코파일럿 시프트 플러그인(Shifts plugin for Microsoft 365 Copilot)’을 통해서는 팀과 현장에 중요한 항목 목록을 빠르게 가져와 교대근무, 신입직원 교육과 같은 같은 시간 소모가 많은 작업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다.

새롭게 공개된 ‘비바 커넥션 어나운스먼트(Announcements in Viva Connections)’는 기업 커뮤니케이션 담당자의 긴급한 커뮤니케이션, 역할별 업데이트, 안전 정책 변경과 같은 중요한 공지 성과 일정 예약, 대상 지정 등의 작업을 돕는다.

이 밖에도 ‘비바 인게이지 타겟티드 캠페인(Targeted Campaign in Viva Engage)’을 통해 현장 근로자의 소속감과 목적의식을 높이기 위한 기업 캠페인을 생성할 수도 있다.

‘윈도우 365 프론트라인(Windows 365 Frontline)’은 교대 근무자 및 시간제 근로자가 디바이스에 로그인하는 순간부터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클라우드 PC의 성능을 확장해 현장 근로자는 근무 장소와 관계없이 모든 디바이스에서 개인화된 윈도우 환경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하면 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