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토-셀룩, 패션 카테고리 내 네이버도착보장 서비스 확대 위한 MOU 체결

AI 물류 기업 파스토와 패션 전문 쇼핑 플랫폼 셀룩이 패션 카테고리 내 네이버 도착보장 서비스 적용 상품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 도착보장 서비스란 소비자가 구입한 제품의 도착일을 알려주고, 네이버 풀필먼트 연합(NFA) 물류사를 이용해 판매자들에게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패션 소호 및 중소 패션 브랜드의 판매 활성화를 위해 네이버 도착보장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운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셀룩은 플랫폼 입점 셀러를 대상으로 커머스 프로모션을 유치,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플랫폼 입점사들이 배송 시스템에 N도착보장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네이버 패션타운 내 N도착보장 기획전 운영, 스마트스토어 운영 대행 등을 컨설팅한다는 설명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셀룩 내에는 시크폭스, 나인, 원로그, 프롬헤드투토, 아뜨랑스, 젝시믹스, 소보제화, 사뿐 등 2030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톱 소호몰 200여개가 입점해있다. 입점사 모두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N도착보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파스토는 셀룩 입점 브랜드에게 N도착보장 서비스 이용에 따른 패션 전문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NFA 물류사 파스토는 스마트스토어 등 온라인 쇼핑몰에 있는 판매사업자들을 고객으로 관리하고 있다. 용인, 일죽, 동탄, 청라 등에 센터를 열어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안에 패션 전담센터를 확대할 예정에 있다. 파스토를 이용하는 패션 상품 판매자들은 주 6일 네이버도착보장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파스토 김현철 사업성장 부문장은 “셀룩과 함께하는 톱 소호몰들의 N도착보장 서비스를 맡게 되면 월 평균 36만개의 물동량이 파스토 풀필먼트 센터를 거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하며 “파스토 비즈니스 ‘붐 업(boom up)’을 위한 파트너인 셀룩과 함께 더 다양한 패션 상품들에 N도착보장 서비스가 적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셀룩 사업총괄 최현진 그린앤그레이 부대표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기반의 셀룩은 다양한 기획전과 서비스 지원을 통해 패션 소호몰들의 성장을 지원해 왔다”면서 “파스토와의 풀필먼트 제휴 협약을 바탕으로, 셀룩의 모든 입점사들이 N도착보장 서비스를 도입해 더 많은 소비자들과 만나고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