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세, 공개 사용할 수 있는 ‘RHEL’ 호환 배포판 개발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수세(SUSE)는 공개적으로 사용 가능한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HEL)’의 호환 배포판 개발을 계속할 것이라고 13일 발표했다.

덕 피터 반 루엔(Dirk-Peter van Leeuwen) 수세 CEO는 “수십 년 동안 협업과 공동의 성공은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구성 요소였다”면서 “고객과 커뮤니티 모두가 벤더에 종속되지 않고 현재 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진정한 선택권을 가질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레드햇은 ‘센트(Cent)OS 스트림’만 RHEL 소스코드 저장소로 사용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하고, 코드 제공 범위를 구독 고객으로 한정했다. 기존처럼 무료 솔루션인 센트OS의 깃 저장소에서는 소스코드를 제공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됐었다.

수세는 오픈소스 커뮤니티와 협력해 RHEL 및 센트OS 사용자를 위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호환 가능한 대안을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세는 대체 소스코드에 지속적이고 무료로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를 오픈소스 재단에 제공할 계획이다.

수세의 최고 기술 및 제품 책임자인 토마스 디 지아코모(Thomas Di Giacomo) 박사는 “이러한 협업 노력은 혁신을 촉진하고 커뮤니티 주도 개발을 육성하기 위한 수세의 뿌리 깊은 헌신을 보여준다”며 “새로운 RHEL 호환 리눅스 배포판은 커뮤니티와 고객이 신기술의 전례 없는 발전을 이루도록 도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