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유료화를 둘러싼 고민들

삼성전자와 카드사의 삼성페이 수수료 계약 만료일인 8월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카드 업계가 삼성페이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삼성전자가 카드사에 삼성페이 수수료에 대한 논의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카드사 입장에서는 그동안 수수료가 없던 삼성페이가 유료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카드업계가 애플페이를 국내에 들여오면서, 삼성이 수수료를 요구할 명분이 생겼다. 애플페이는 0.15%의 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 삼성전자의 고민

삼성페이 유료화는 업계에서 기정사실화 되어 있는 분위기다. 삼성전자와 카드사가 맺은 삼성페이 계약이 오는 8월 중순 만료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미 몇몇 카드사와 수수료 조율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서비스 이래 감당해 온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지급결제 업계에 따르면, 삼성페이는 하루에만 약 1800억원대 규모의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마땅한 수익모델이 없어 삼성전자 내부에서도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삼성페이를 출시한 이래로 줄곧 수수료 없이 무료 서비스를 해왔다. 이용자에게도 카드사에도 수수료를 받지 않았다.

이는 삼성페이의 전략이었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를 자사 스마트폰의 킬러 서비스로 봤다. 갤럭시 스마트폰 구매자들이 삼성페이의 편의성을 맛보면, 그 생태계를 떠나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당장 수수료 수익을 얻지 않아도 고객을 갤럭시에 묶어두는 효과가 있다. 이 때문에 애플페이가 국내에 등장하기 전까지는 구체적인 유료화 계획을 진행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하루에도 수 천 억원씩 결제가 발생하는 만큼, 삼성페이 유지 비용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애플페이의 국내 출시는 삼성전자에 명분을 줬다. 울고 싶은데 뺨 때려준 격이라고 할까? 한 결제 업계 관계자는 “애플페이의 출시가 오히려 삼성페이에겐 신의 한 수가 되었을 수 있다”며 “수수료를 유료화할 명분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애플페이 한국 진출로 인해 수수료를 소비자가 아닌 카드사에게 부과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로 인해 삼성페이 또한 카드사에 수수료를 부과할 명분이 생겼다는 해석이 쏟아졌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재계약 만료일이 8월 중순으로 아직 시간이 남았다”면서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 카드사의 고민

삼성페이 유료화 움직임은 카드사에 새로운 고민을 안겨줬다. 수백억 원의 추가 비용이 지출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카드사의 경우 지난해부터 금리가 오르면서 자금조달 비용이 늘었고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충당금을 쌓아놓느라 자금 여력이 부족하다. 여기에 날이 갈수록 세지는 당국의 수수료 인하 압박으로 카드사의 사정은 좋지 않다. 만약 삼성페이가 애플페이처럼 결제 건당 0.15%의 수수료를 매긴다면 카드업계가 부담해야 할 수수료는 연간 700억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드사는 울며 겨자먹기로 삼성페이의 유료화를 수용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삼성페이 이용자들이 워낙 많기 때문이다. 만약 어떤 카드사 혼자 삼성페이에서 빠지다면 경쟁력이 심하게 약화될 것이 분명하다.

결제 업계 고위 관계자는 “카드사는 업계 특성상 다른 카드사들이 다 참여하는 서비스에 꼭 참여한다”며 “이 점이 바로 소비자 혜택과 이어지기 때문에 절대 삼성페이 서비스에서 빠질 수가 없다”고 말했다.

삼성페이의 유료화가 궁극적으로 소비자 혜택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카드사 입장에서는 새롭게 나가는 수수료 비용을 만회하기 위해 이용자 혜택 축소 등으로 채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카드 혜택 축소는 결국 소비자에게 비용을 전가하는 셈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카드사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수수료를 내면 동시에 비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펼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