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물류 확장하는 한진, 태국 진출

한진이 태국 물류 시장에 진출, 동남아 물류 거점을 확대한다.

한진은 지난 8일 태국 ‘람차방(Laem Chabang)’항 CFS(Container Freight Station, 컨테이너 화물작업장) 물류센터를 개장했다고 9일 밝혔다. 이를 기념해 8일 오전에는 한진 노삼석 대표이사 사장, 조현민 사장을 비롯해 한국의 남성해운 김용규 사장, 주 태국대사관 전조영 공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장 축하식을 가졌다.

CFS는 컨테이너 화물을 보관 및  분배, 하역까지 연결하는 물류센터다. CFS가 위치한 람차방은 태국 촌부리주 라차와 방 라뭉 지역에 있는 항구 도시다. 람차방CFS는 ‘람차방’항에서 1.6km로 인접한 곳에 있으며, 면적은 9천㎡(2,715평) 규모다.

태국 진출로 한진은 인도차이나 반도 전역에서의 물류망을 한 층 고도화한다. 이미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인도네시아에 4개 법인을, 태국과 싱가포르에서 대표 사무소를 운영 중이다.

한진은 향후 태국 내 육상운송까지 한 번에 연결하는 원스톱 물류로 태국 내 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태국 대표 사무소를 법인 규모로 확대하는 등 현지에 대한 전략적인 투자를 통해 추가적인 사업기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태국 사업은 한진의 태국 물류기업 KSP데폿(Depot) 지분 투자로 이뤄졌다. 한진은 총 83만 달러를 투자해 KSP데폿 지분 14%를 인수, CFS 운영에 참여한다. 이번 지분 투자는 한진의 물류 파트너사인 남성그룹의 투자 제안을 통해 이뤄졌다. 한진은 계속해 남성그룹과 협업, 국내 및 해외 물류사업 동반 진출 기회를 지속 모색한다.

한진 관계자는 “태국 현지 물류기업의 주주사로써 향후 육상 운송 등 태국 내 원스톱 물류 시스템 구축을 기대한다”며 “본 센터 운영을 기반으로 포워딩 사업 등 동남아 내 새로운 글로벌 물류사업 기회가 열린 데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