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레터, 증권신고서 제출… 코스닥 상장 움직임 본격화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 시큐레터(대표 임차성)가 30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일정에 돌입했다.

시큐레터는 지난해 기술평가에서 A·A 등급을 획득하며 기술특례상장 요건을 충족했고 29일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총 공모주식수는 1,159,900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9200원에서 1만6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약 122억원(공모가 상단 기준)을 조달한다. 오는 7월 24일~25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28일과 31일 일반 청약을 받은 뒤 8월 중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임차성 시큐레터 대표는 “사이버 정보 위협은 갈수록 고도화∙지능화되고 있으며 특히 문서, 이미지 등의 비실행 파일을 통한 ‘알려지지 않은 보안 위협’은 기존 보안 솔루션으로 대처가 어려워 이에 대한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며 ”시큐레터는 리버스 엔지니어링 기술 기반의 정보보안 솔루션으로 기술적인 경쟁우위를 획득했으며, 상장 이후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글로벌 정보보안 시장의 선도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큐레터는 2015년 설립된 악성코드 탐지·차단 전문 사이버 보안 기업이다. 보안 위협 진단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클라우드 이메일 보안 서비스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 회사가 가진 핵심 기술인 리버스 엔지니어링 기술은 시스템을 역으로 분석해 파일을 입력·처리·출력하는 과정을 파악하고 이 가운데 보안 취약점의 위협을 탐지·차단하는 방식이다. 시큐레터는 이를 자동화해 실시간에 가까운 속도로 악성코드를 제거한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확인∙검증시험에서 평균 진단속도 12초, 한국인터넷진흥원 성능평가에서 업계 최고 수준 악성파일 탐지율을 기록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에 더해 파일 내부에 악성 행위 위험성이 높은 요소를 제거한 뒤 원본과 동일한 형태로 재구성하는 시큐레터만의 콘텐츠 무해화 기술(CDR)로 ‘제로트러스트 보안’을 구현했다.

시큐레터는 이러한 기술을 접목한 MARS 플랫폼으로 이메일, 파일, CDR에 적용되는 구축형 보안 제품과 구독형 보안 서비스를 40여개 국가 주요 공공기관, 100여 곳의 금융기관과 기업 등에 공급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 이후 ▲망간 자료전송 보안 ▲웹서비스 보안 ▲전자문서관리(ECM) 보안 등 신규 시장을 선점하고, 총 200조 원 규모로 평가받는 글로벌 정보 보안 시장으로 매출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