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탄 카겜즈, ‘우주 메카닉 블록버스터’ 띄운다

카카오게임즈(카겜즈)가 30일 차기 대형 야심작 ‘아레스: 라이즈오브가디언즈(Ares : Rise Of Guardians, 이하 아레스)’의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 구체적인 콘텐츠를 소개했다. 이날 아레스 서버와 캐릭터명 사전 선점을 받기 시작했다. 출시일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르면 오는 7월 말 출시가 예상된다.

아레스는 근미래 우주 시대 배경으로 메카닉(기계 장비 중심의) 전투를 내세운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우주’와 ‘메카닉’이라는 국내에서 보기 드문 소재를 동시에 채택했다. 또 자동보다는 직접 조작을 강조했다. 콘솔 대작의 느낌이 물씬 나는 게임이다. 이 같은 조합의 게임이 국내에서 사실상 성공 사례가 전무해 아레스에 더욱 이목이 쏠려 있다. 개발사는 액션으로 폭발적 인기를 끌었던 다크어벤저 시리즈 개발을 주도한 반승철 대표가 설립한 ‘세컨드다이브’다.

카겜즈는 오딘에 이어 아키에이지워, 아레스까지 성공시킬 시 업계 빅4의 뒤를 잇는 확고한 입지를 다질 수 있다. 세컨드다이브는 업계 내 몇 없는 블록버스터 게임 제작이 가능한 독립 스튜디오로서 사세 확장이 가능하다.

조계현 카겜즈 대표는 쇼케이스에서 “아레스는 하루 빨리 선보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높은 완성도와 재미를 갖춘 트리플에이(AAA)급 대작”이라며 “우주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MMORPG”라고 소개했다.

반승철 세컨다이브 대표는 “처음 보신 분들은 조금 낯설거나 의외라고 느끼거나 강렬하다는 인상을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세계관과 스토리를 만들 때 중점을 둔 것은 기존 시장의 한정적인 세계관 탈피와 경험하지 못했던 세계로 스펙트럼의 최대한 확장”이라고 개발 취지를 설명했다.

반승철 세컨드다이브 대표

화려한 ‘메카닉 슈트’ 전투

아레스의 최대 특징은 ‘메카닉 슈트’ 전투다. 메카닉 슈트를 입고 파격적인 전투를 벌일 수 있다. 슈트마다 고유 특성과 스킬이 있어, 이를 조합하면서 전투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 것이 핵심이다. 슈트 교체는 실시간 태그 매치 방식으로 이뤄진다.

김기범 테크니컬 디렉터는 슈트에 대해 “전투 스타일 자체를 바꾸는 시스템”이라며 “각각 슈트엔 고유 패시브 스킬과 고급 스킬인 버스트가 존재하며, 이러한 특수 스킬을 어떻게 사용하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레스: 라이즈오브가디언즈 게임 이미지

예를 들어, 치명타 확률을 올려주는 슈트를 거쳤다가 치명타 공격 시 속도를 올려주는 슈트로 바꿔 공격력을 극대화하는 전투도 가능하다. 보스의 강력한 공격 직전에 아군의 방어력을 올려 피해를 줄이는 슈트를 활용할 수도 있다.

김 디렉터는 “직접 플레이하면 기존 MMORPG와 여러 부분에서 차이점을 느낄 수 있다”며 “기존 MMORPG가 평타 기반의 전투를 강조하지만, 아레스는 논타깃(직접 조준이 필요한) 액션을 통해 다양한 광역기와 궁극기를 활용해 대량의 몬스터를 한번 쓸어버리는 핵앤슬래시의 시원한 쾌감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카닉 슈트는 100가지 이상의 컬러 염색이 가능하다. 염색과 함께 파츠별 커스텀 장착을 통해 이용자가 원하는 외양 변화를 줄 수 있다.

아레스: 라이즈오브가디언즈 게임 이미지

전투 콘텐츠 골라잡으세요

김태우 세컨드다이브 시스템 기획실장은 “도전을 자극하는 다양한 콘텐츠가 있다”며 “개발기간 가장 공을 많이 들인 콘텐츠가 PVE(싱글콘텐츠)”라고 짚었다. 김 실장은 “고유 패턴을 가진 강력한 보스들은 속성 형태에 따라 공략 방식이 달라질 것”이라며 “스스로의 한계를 시험하는 싱글형 던전 외에도 파티원들과 함께 공략하는 협동형 PVP(대전) 콘텐츠까지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매 시즌 다양한 기믹(장치)을 추가한 레이드를 마련한다. 시즌마다 다른 재미와 보상을 추구한다. PVP 지역을 별도로 둬 반강제적인 PVP가 일어나지 않도록 배려한다. PVP를 즐기는 이용자들은 다양한 경쟁형 콘텐츠를 취사 선택해 즐기면 된다.

길드 콘텐츠도 준비했다. 길드 거점 점령전과 길드 레이드(집단전)는 각각 출시 후 한달 내외로 선보일 계획이다.길드 레이드에선 최후의 일격인 이른바 막타를 날린 캐릭터에게 보상을 분배한다.

김 실장은 “유저와의 경쟁은 전략성을 높이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도록 이분화해 설계했다”며 “PVP 지역을 별도로 둬 무차별 PVP로 인한 불편함을 줄이고, 다양한 방식의 경쟁형 콘텐츠, 길드 구성원들이 소속감을 느끼고 상호작용할 수 있는 콘텐츠들이 준비돼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시우 카카오게임즈 CBO

‘합리적 과금 체계’ 강조

아레스는 논타깃팅 액션 시스템을 넣는 등 손이 많이 가는 게임에 속한다. 자동진행 비중이 높은 리니지라이크 게임과 타깃 이용자층이 달라 세간에서 우려하는 고강도 수익모델(BM)과는 거리가 있을 전망이다.

카겜즈는 전투의 핵심인 무기에 대해 ‘(유료 뽑기가 아닌) 게임 내에서만 획득’이라고 분명히 했다. 또 다른 전투 핵심인 메카닉 슈트에 대해선 이렇다 할 언급이 없었다. 슈트가 BM의 주축이 될 수 있다.

이시우 카겜즈 최고사업책임자(CBO)는 “합리적인 과금 체계 중심의 콘텐츠와 BM을 준비한다”며 “과금에 구애받지 않는 콘텐츠를 균형 있고 밀도 높게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게이머와 소통은 거듭 강조했다. 전용 서버와 클라이언트 24시간 모니터링, 매크로(불법프로그램)에 대비한 감지 시스템, 기기 등록 및 2차 인증 등을 내세웠다. 이 CBO는 “몰입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레스 링크’와 ‘알림톡’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PVP 등 MMORPG 고유의 재미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