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보물 지정까지…라이엇게임즈, 문화재 환수 빛봤다

“계속해서 국외소재문화재 환수 지원 이어갈 것”
문화재 환수 프로젝트 누적 기부금 76억7000만원 달해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조혁진)는 고국의 품으로 돌아온 ‘문조비 신정왕후 왕세자빈책봉 죽책(2018년 환수공개회 당시 유물 공개명: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이 문화재청의 최종 회의를 거쳐 오늘(20일)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라이엇게임즈는 ‘게임은 문화다’라는 핵심 가치를 골자로 지난 2012년부터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 프로젝트를 펼쳐왔다. 이를 통해 민간 기업으로 유일하게 ▲석가삼존도(2014) ▲문조비 신정왕후 왕세자빈책봉 죽책(2018) ▲척암선생문집 책판(2019) ▲백자이동궁명사각호(2019) ▲중화궁인(2019) ▲보록(2022) 등 총 6점의 국외소재문화재 환수에 기여해왔다. 이번에 보물 지정된 죽책도 라이엇게임즈 지원으로 환수된 바 있다.

‘문조비 신정왕후 왕세자빈책봉 죽책’ 이미지

지난달 문화재청이 예고한 보물 지정의 일환으로, ▲조선왕조 어보 어책 교명, ▲아미타여래구존도, ▲순천 동화사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등이 새롭게 지정되는 가운데 ‘문조비 신정왕후 왕세자빈책봉 죽책’은 조선왕조 어보 어책 교명(총 637점)에 포함되어 보물로 지정됐다.

해당 죽책은 신정왕후가 효명세자의 세자빈으로 책봉된 1819년에 제작된 것으로, 조선왕실의 전형적인 죽책 형식을 엿볼 수 있으며 공예품으로서 뛰어난 예술성을 지닌 왕실 의례 상징물이다. 1866년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군에 의해 약탈당했거나 불타 소실된 것으로 추정됐으나, 2017년 프랑스 파리 고미술 시장에 경매로 올라온 것이 발견됐다.

이후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등 관련 기관의 노력과 라이엇게임즈의 기부금 마련 및 각종 지원이 더해져 고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라이엇게임즈 구기향 사회환원사업 총괄은 “문조비 신정왕후 왕세자빈책봉 죽책의 보물 지정은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해 주시는 플레이어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아직 민간 기업의 도움이 필요한 국외소재문화재가 많은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라이엇게임즈가 관련 프로젝트를 위해 기부한 지원금은 76억7000만원으로 이는 문화재청과의 민관협력 사례 중 최고 금액에 해당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