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젝트 전국 100개 시장으로 확대

카카오가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젝트를 전국 100개 시장으로 확대한다. 카카오는 25일 카카오임팩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2023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단골시장’은 전국 상인들을 지원하는 ‘카카오 소신상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통시장 상인들이 카카오톡 채널을 이용해 단골 손님을 만들고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젝트는 전국 20개 시장을 대상으로 한 ‘점포 톡채널 지원’과 80개 시장을 대상으로 한 ‘시장 대표 톡채널 지원’ 두 가지 사업으로 운영된다.

우선 ‘점포 톡채널 지원’은 20개 전통시장 상인들이 카카오톡 채널로 손님과 소통할 수 있도록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문 자격증을 갖춘 디지털 튜터가 시장 내 상주하며 톡채널 개설부터 온라인 고객 서비스 등 다양한 디지털 교육을 제공한다. 카카오는 올해 총 20개 시장을 모집해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시장은 오는 6월 9일(금)까지 우리동네 단골시장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후 심사를 통해 최종 참여 시장을 선정하고 8~9월 중 현장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시장 대표 톡채널 지원’은 시장 대표 카카오톡 채널을 만들고, 이를 통해 시장 내 디지털 소통 역량 강화를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총 80개 시장을 모집할 계획이다.

시장 대표 톡채널 지원 사업은 점포 단위가 아닌 시장 상인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상인회가 시장을 대표하는 톡채널을 개설할 수 있게 돕고, 이를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과 온라인 소통 방법 등을 교육한다. 카카오는 오는 8월 참여 시장을 모집하고 심사 과정을 거쳐 9월 이후 교육 및 지원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올해 처음으로 진행하는 시장 대표 톡채널 지원 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현재 전국 5개 시장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하고 있으며, 시범 사업을 통해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해 보다 효율적인 디지털 전환 교육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범 사업을 운영하는 곳은 서울 길동복조리시장, 수원 화서시장, 경북 하양꿈바우시장, 부산 망미중앙시장, 전남 고흥전통시장이다.

지난 2022년 진행한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젝트는 전국 11개 시장이 참여했다. 총 572개 점포의 카카오톡 채널이 개설돼 총2만4833명의 카카오톡 채널 친구를 확보했다. 당시 교육 수료율이 84.9%(조사대상 673명)에 달했다. 또 교육을 수료한 상인들을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 결과 역시 5점 만점에 4.7점을 기록했다.

카카오 육심나 ESG사업 실장은 “전국의 모든 전통시장이 디지털 역량을 갖추고 톡채널을 비롯해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을 활용해 단골과 더 쉽고 편하게 소통하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소신상인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시장 디지털 전환 지원과 더불어 중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카카오톡 채널을 활용해 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채널 메시지 발송 비용을 지원하는 ‘카카오 소신상인 지원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4만 5천명의 소상공인들에게 약 137억 원 규모의 톡채널 메시지 발송 비용을 지원했으며, 올 한해 동안 8만명의 소상공인들에게 300억 규모의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