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결제 가능한 ‘프리페이’ 출시 한달만에 14만 다운로드

KT 금융 통신 계열사 스마트로가 애플페이 결제 가능한 ‘프리페이’가 출시 한달만에 다운로드 14만건을 기록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스마트로는 지난 2월 선제적으로 프리페이 앱을 밴(VAN)사 최초로 선보였다. 애플페이 국내 출시에 앞서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은 최대 20만원에 달하는 단말기 교체 비용 등을 우려해왔다. 프리페이는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애플페이 결제를 받을 수 있다. 또 다양한 결제도 지원한다. 회사에 따르면 스마트로는 애플페이 외에도 신용카드, 현금영수증, QR, 삼성페이 등 다양한 방식의 결제를 지원한다.

스마트로는 소상공인들의 호응에 따라 출시 한달만인 지난 3월말 기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프리페이의 누적 다운로드 수는 14만건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스마트로 장길동 대표는 “무엇보다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고무적이다“라며 “하지만 여전히 프리페이 App을 모르는 분들이 많다프리페이를 잘 활용해서 모든 중소상공인들이 결제 트렌드에 소외되지 않고 매출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프리페이는 매출/입금 관리앱인 ‘비즐(Bizzle)’ 서비스를 통해서 온라인 개통을 제공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비즐을 검색 후 설치하면 되며카드 가맹이 된 중소상공인 누구나 신청 후 이용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