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임드, 작년 연결 영업익 170억원 ‘두배 이상 성장’

유력 기업 인재 등 100여명 신규 채용

비즈니스 크리에이팅 기업 에임드(대표 임형철)가 2022년 자회사 합산 총 매출 375.8억원, 영업이익 170.4억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증명했다고 30일 밝혔다. 2021년(총 매출 161억, 영업이익 86억) 대비 총 매출, 영업이익 모두 2배 이상 동반 상승했다. 작년 실적 상승은 애드테크와 마테크(마케팅기술) 등 자회사에서 이익이 크게 난 결과다.

2011년 게임베리(사명)로 시작한 에임드(AIMED)는 지난해 사명 변경과 동시에 ‘세상의 중요한 문제 해결에 도전하는 비즈니스 크리에이팅 기업’으로 비전을 새롭게 정립하고, 이에 맞춰 사업 개편 및 신사업 투자에 집중해왔다.

이를 위해 구글, 네이버, 카카오, 넷플릭스,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크래프톤, 일렉트로닉아츠(EA), 액티비전블리자드, 쿠팡 등 각 분야 베테랑 전문가 및 다수의 우수 인재를 영입했다. 회사 인원은 2021년 71명에서 2022년 115명, 2023년 현재 약 200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사업팀의 경우 영국 기반 글로벌 게임 스튜디오 ‘문프로스트’를 포함한 4개의 자체 게임 개발 스튜디오, 반려동물 비즈니스 ‘피리부는 강아지·피리마켓·견묘한 생활’, 애드테크 사업 ‘정글엑스’, 마테크 자회사 ‘마티니 아이오’, 웹3.0 전문 투자사 ‘블로코어’, 잔망루피 IP 기반 마케팅 플랫폼 서비스 등 10여개 사업들이 자회사, CIC 및 관계사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지속 성장을 위해 조직구조도 전면 개편했다. 손익분기점(BEP) 달성으로 안정 궤도에 오른 사업의 경우 지속적인 성장 가속화를 지원하고, 신사업 발의·투자·육성을 본격화하기 위해 사업팀 외 전략기획, 피플&컬쳐, 서비스 개발, 미디어콘텐츠, UA, 재무팀을 통해 비즈니스 경험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사업 확장과 동시에 구성원 개개인의 성장까지 견인 중이다.

임형철 에임드 대표는 “글로벌 경제 위기에도 꾸준히 성장하며 좋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던 이유는 오랜 기간 동안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면서도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았던 조직문화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통해 다양한 산업에서 에임드만의 방법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가겠다”는 소회를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