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직후 17만명 몰린 애플페이, 현대카드 지우고 ‘애플’ 색깔 살렸다

21일 오전, 애플페이와 현대카드 연동 고객이 17만명을 넘어섰다. 애플페이 서비스 시작과 함께 사용자들은 기다렸다는 듯 서비스를 등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날 애플페이 사용이 폭주하면서 가맹점 곳곳에서 애플페이 결제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애플페이와 현대카드는 21일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애플페이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현대카드의 정태영 부회장은 “17만명 정도가 아침에 (애플페이에) 등록을 했다”며 “오후에는 더 많은 분들이 경험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카드는 애플페이 서비스를 위해 현대카드가 아닌 애플페이의 색채를 살렸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 애플페이 서비스 디자인은 애플 특유의 디자인 감성인 간결함과 화이트실버 컬러가 돋보인다.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는 디자인에 대한 자부심이 큰 회사이지만 애플페이에는 현대카드의 독자적인 디자인이 없으며, 되도록 다 없앴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애플페이의 느낌을 온전히 전하려고 상당히 노력했다”며 “오래 기다려온 아이폰 사용자의 마음을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애플페이의 범용성 확대 관건인 결제처를 다양화하겠다고 밝혔다. 정태영 부회장은 “(가맹점이) 현대카드 결제처는 50% 그 이상일 것”이라며 “사용처의 빠른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카드와 애플페이가 결제처에 목숨을 거는 이유는 국내에는 애플페이의 결제방식이 보급화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삼성페이의 결제방식인 마그네틱보안전송(MST)이 보급화된 국내에선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단말기가 애플페이의 장벽으로 꼽힌다.

결제 업계에 따르면, NFC 단말기는 대형 프랜차이즈 중심으로 보급됐으며 설치율은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300만개 중 약 10%로 추산된다. 초반 애플페이의 결제처가 대형 프랜차이즈 중심인 것도 전용 단말기를 보급했거나 구매력이 있는 곳을 우선으로 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애플페이 결제처(표=현대카드)

애플페이의 한국 서비스 시작으로 카드업계가 주목하는 것은 애플페이의 파트너십 확장이다. 앞서 애플은 현대카드에 애플페이 독점 서비스권을 주기로 했으나 금융 당국의 심사로 무산됐다. 따라서 애플페이와 다른 카드사와의 협상 가능성은 열려있으나, 협상 여부는 애플의 의지에 달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부회장은 애플페이가 한국의 결제업계, 스타트업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봤다. 그는 “EMV(유로페이 마스터카드 비자) 승인 방식으로 애플페이를 비롯한 다양한 페이먼트의 생태계가 발달될 것이며, 사업을 준비중인 여러 스타트업에게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