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튼, ’최대 1억 연봉‘ AI와 대화할 사람 뽑아요

AI 조련사로 불리는 프롬프트엔지니어 공개 채용
더 좋은 답변 위한 다양한 목적의 명령어 제작·테스트

인공지능(AI) 콘텐츠 생성 플랫폼 뤼튼테크놀로지스(뤼튼, 대표:이세영)는 최대 1억원의 연봉을 내걸고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인공지능 프롬프트 엔지니어를 공개 채용한다고 15일 밝혔다.

뤼튼은 AI 스타트업으로 ‘생성 인공지능(Generative AI)’ 기술을 기반으로 광고 문구를 비롯해 블로그 포스팅, 이메일 작성 등 비즈니스 분야 다양한 글의 초안을 작성해주는 플랫폼을 운영한다. 네이버 하이퍼클로바와 GPT-3.5, 자체 언어모델 등 초거대 생성 AI를 기반 플랫폼으로 50여개 이상의 업무 상황에 활용 가능한 툴을 갖췄다.

회사가 공개 채용하는 프롬프트 엔지니어(AI Prompt Engineer)는 인공지능이 더 좋은 답변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목적의 프롬프트(명령어)를 제작하고 테스트하는 일이다. 뤼튼에 따르면 ‘AI조련사’라는 별명을 가진 프롬프트 엔지니어가 주목받는 것은 인공지능에 입력하는 질문 수준에 따라 답변 수준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실리콘밸리 빅테크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이 가장 발빠르게 프롬프트 엔지니어 영입에 나섰다. 구글이 5000억원을 투자한 샌프란시스코의 AI 스타트업 ‘앤스로픽’을 시작으로, 테크 기업 뿐만 아니라 영국의 대형 로펌 ‘미시콘 데 레야’도 초거대 언어모델 프롬프트 엔지니어를 공개적으로 채용하고 있다. 채용 과정에서 코딩(개발) 능력 보다는 생성 AI에 대한 사용경험과 논리적, 언어적 관점에서 AI와 ‘잘 대화할 수 있는지’를 본다.

뤼튼도 코딩 지식과는 무관하게 최대 1억원의 연봉을 내걸고 프롬프트 엔지니어를 선발할 방침이다. 서울대, 카이스트, 옥스퍼드와 스탠포드 석박사 출신의 인공지능 연구자와 개발팀 등 우수한 테크 인재들과 함께 생성 AI 서비스 구축모범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는 “미래에는 코딩 지식보다도 창의적인 생각이 중요하다는 관점에서 변화하는 시장에 빠르게 대처해 국내에서는 최초로 ‘AI와 대화하는 엔지니어’를 채용하게 되었다”며 “전 직군 채용과 프롬프트 해커톤 개최 등을 통해 비영어권 유저들도 챗GPT 등 영어권 중심 서비스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생성 AI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저변을 확대하고 대중화 선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