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하반기 스팸전화 절반 이하로 뚝…불법대출 권유 많아

지난해 하반기 휴대전화로 들어오는 음성스팸이 절반 이상 줄어든 가운데, 불법대출을 권유하는 전화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팸전화를 포함한 휴대전화 스팸 신고·탐지 사례는 전기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31일 ‘2022년 하반기 스팸 유통현황’을 발표했다.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휴대폰 음성·문자, 이메일로 수신된 스팸 신고·탐지건과 이용자 수신량, 이동통신사 차단율을 조사한 결과다.

KISA에 신고가 들어거나 KISA가 자체 탐지한 건수는 총 2169만건으로 상반기 대비 23% 감소했다.

사람들이 하루에 받는 휴대전화(음성·문자)와 이메일 스팸 수신량은 평균 0.36통으로, 상반기보다 0.05통 줄었다.

유형별로 보면, 휴대전화 스팸 신고·탐지 사례는 총 1212만건으로 나타났다. 상반기보다 30.4%(529만건) 감소한 수치다.

이중 스팸전화인 휴대전화 음성스팸은 413만 건으로 전기 대비 56.2%(529만건) 줄었다.

종류별로는 불법대출(32.6%) 스팸이 가장 많았고, 이어 통신가입(30.1%) ,금융(17.8%) , 성인광고(13.5%) , 도박(4.8%) 순이었다. 발송 경로별로는 유선전화(57.7%)가 가장 많았으며, 휴대전화(24.2%) , 인터넷전화(15.1%)였다. 국제전화를 통해 들어온 사례도 3%를 차지했다.

스팸문자 신고·탐지 건은 총 798만8000건으로 전기 대비 0.1%(7000건) 감소했다.

도박(40.4%) 관련이 가장 많았고  금융(27.7%), 불법대출(15%), 성인광고(7.1%)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메일 스팸은 957만건으로 11.1%(120만건) 줄었다.

발신국을 살펴보면 중국(82.8%)이 가장 많았다. 이어 말레이시아(2.9%), 미국(2.8%)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동통신 3사의 문자스팸 차단율은 평균 97.7%였다. 전기 대비 0.8%p 증가한 수치다.

방통위 관계자는 “정부합동으로 마련한 통신분야 보이스피싱 대책,은행사칭 불법스팸 유통방지 대책 등을 통해 스팸 필터링을 확하고 불법 전송자에 대한 이용제한을 강화한 결과, 스팸이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