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C “올해 빅데이터 시장 규모 2조7000억원…2027년까지 10%씩 성장”

올해 우리나라의 빅데이터와 분석 도구 시장이 전년보다 11%가량 성장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고객 데이터를 다각도로 들여다보고 이를 관리하기 위한 플랫폼과 시스템 구축이 지족적으로 늘어날 거란 분석이다.

한국IDC는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BDA) 시장 전망 2023~2027’ 연구 보고서를 15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도구 시장이 전년 대비 11.1% 성장한 2조7054억원의 매출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해당 시장은 2027년까지 연평균 10.6% 성장률을 기록하며 3조9771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국내에서는 비즈니스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데이터를 비즈니스 이니셔티브에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가 전 산업에 걸쳐 가속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위해 고객 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하고, 고객 경험을 강화하는 자체 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관련 시스템 도입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세부 시장별로 살펴보면, 서비스 시장이 가장 큰 규모와 비중을 유지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시장이 뒤를 이었다.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은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의 고도화로 인한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시장의 성장과 이를 처리하기 위한 하드웨어의 수요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기업 내에서 더 많은 인력이 적극적으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는 게 보고서의 분석이다.

이로 인해 분석 도구 기술과 솔루션 수요가 유지되며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 전체의 견고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풀이됐다.

최근에는 개인과 기업의 데이터 소비 방식이 변화되며 데이터 플랫폼 및 솔루션의 활용 수요가 더욱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각종 이커머스 및 물류와 같이 고객 데이터와 접점이 핵심인 산업 외에도 공공, 제조, 엔터테인먼트, 금융과 같이 전 산업에 걸쳐 소프트웨어 및 IT 개발·구축에 대한 수요가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도구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견인할 것이라는 게 IDC의 시각이다.

반면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하드웨어 시장은 전 세계에서 발생한 하드웨어 공급 이슈 장기화와 국내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CSP)의 데이터센터 증설 연기로 2023년에는 다소 하향 조정된 시장 규모가 예상됐다. 단, 높아지는 데이터 수요에 따라 2024년부터는 기존의 성장세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범석 책임연구원은 “데이터가 기업의 핵심 전략으로 자리 잡으며 기업의 비즈니스 인텔리전스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기업들은 지속적으로 고객을 위한 가치 개선과 고객 성공을 지원하는 고객경험(CX)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6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