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NFT 마켓까지 진출…패스워드리스 플랫폼 시장도 지속 공략

통합보안∙인증 전문기업 라온시큐어가 보안 솔루션 신제품을 비롯해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까지 선보이며 차세대 IT 보안∙인증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을 선포했다. 오는 봄에는 여의도 신사옥으로 자리를 옮겨 금융권 고객사 확보에도 박차를 가한다.

라온시큐어는 자회사 라온화이트햇과 15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연결기준으로 매출 468억원, 영업이익 44억2000만원, 당기순이익 79억8000만원의 잠정 실적을 달성했다. 회사는 ▲비대면 확대로 인한 보안 수요 증가 ▲대형 MDM 사업 수주 ▲모의해킹 수요 증가 ▲서비스 매출의 안정적 확대 등이 실적 호조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이정아 라온시큐어 사장 겸 라온화이트햇 대표는 “더 많은 조직에게 신뢰성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지속 발전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아 라온시큐어 사장 겸 라온화이트햇 대표가 1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라온시큐어)

라온시큐어는 이날 간담회에서 주력 사업 모델인 라온시큐어 원패스(OnePass)의 2.0 버전과 라온화이트햇의 옴니원(Omnione) 통합인증 서비스, 옴니원 NFT 마켓플레이스를 소개했다.

김형관 라온시큐어 컨설팅팀장은 “2015년 출시된 원패스 1.0 버전에 비해 솔루션 성능과 속도를 높인 2.0 버전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밝혔다.

원패스 2.0은 FIDO(Fast IDentity Online) 기반의 인증 수단과 함께 FIDO2, OTP 등 다양한 인증 수단을 제공하는 인증 솔루션이다. 지문, 핀, 패턴, 음성, 얼굴 등 다중인증요소(MFA) 방식을 통해 취약점이 있는 기존의 비밀번호 체계를 대체하는 패스워드리스(Passwordless)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웹 기반 관리 콘솔을 통해 사용자 인증 통계와 처리 내역 또한 쉽게 조회가 가능하다.

신한은행 SOL, 현대카드, 우리카드와 같은 금융업계를 비롯해 ▲정부24 등 정부∙공기업∙공공기관 ▲빗썸, 위메프 등 민간기업까지 다양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김형관 팀장은 “기업·직원간거래(B2E) 대응 조직과 사용자 관리 강화, 클라우드 인프라에 최적화 한 것도 강점”이라며 “제로트러스트 환경 구축이 편해 지금의 보안 환경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장진환 라온화이트햇 서비스사업팀장은 옴니원 통합인증 서비스의 장점을 소개했다. 옴니원 통합인증 서비스는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된 이후, 다양해진 민간 사설 인증서와 디지털 증명서를 한 곳에서 인증부터 검증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자서명 수단을 통합 제공해 사용자는 선호하는 인증 수단을 선택할 수 있다. 표준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제공해 쉽고 빠른 인증 서비스 연동이 가능하며, 고객사 리소스 절약이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장진환 팀장은 “한 번에 다양한 인증서 사용이 가능해 고객 만족도를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24를 포함한 110개의 공공웹사이트에서 간편 로그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에는 군인공제회, 경남도민증, 금융결제원 등 다양한 종류의 모바일 증명서와 신분증도 추가할 계획이다.

라온시큐어는 NFT 관련 사업도 새로 전개한다. 기존 기업대기업(B2C) 사업 위주에서 기업대개인(B2C) 사업까지 보폭을 넓혔다.

지난해 말 오픈한 옴니원 NFT 마켓플레이스는 현재 한국조폐공사의 금NFT를 단독으로 거래할 수 있다. 생체인증 FIDO와 블록체인 DID(Decentralized IDentifier)가 탑재된 신원 증명 기술을 통해 위변조 방지는 물론 개인정보 보안에 탁월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정상미 라온시큐어 CX실장은 “6월에는 크리에이터가 만든 NFT 상품을 올리는 P2P 거래 시장도 열 것”이라며 “기본 수수료는 4~5%로 책정하되, 크리에이터가 자체적으로 책정한 수수료율을 바탕으로 (마켓플레이스) 노출 순위를 바꾸는 정책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온시큐어는 오는 4월 여의도 파크원 빌딩으로 자리를 옮긴다. 금융사가 밀집한 지역 특성 상 더 많은 금융권 고객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5년 전만 해도 150명이었던 임직원이 현재 300명 수준으로 늘어난 만큼 사세 확장에 발 맞춰 새 보금자리에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라온시큐어는 키보드 보안 솔루션 ‘터치앤키(TouchEn nxKey)’의 취약점 지적에 대한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박종문 라온화이트햇 서비스사업본부장은 “버그는 다 잡았다”면서 “고객사들에 공지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광고 차단 애플리케이션 ‘애드블록’을 개발한 독일의 개발자 블라디미르 팔란트는 앞서 지난 1월 자신의 블로그에 국내 금융 사이트 다수가 사용하는 터치앤키의 보안 허점을 지적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