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혼다 합작공장 기공식 개최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과 일본 완성차 업체 혼다의 합작법인 LH배터리가 미국 합작공장 기공식을 열고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양사는 28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파이에트 카운티(Fayette County) 제퍼슨빌(Jeffersonville) 인근에서 배터리 합작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44억달러(약 5조8300억원)을 투입해 연간 생산능력 40GWh 규모의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 2024년 말 완공해 2025년 말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산된 배터리는 북미 혼다 공장에 독점 공급한다.

LG엔솔과 혼다는 지난 해 8월 북미 시장 공략의 필요성을 느끼고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같은 해 10월 공장부지를 최종 발표했고, 11월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법인 설립은 올해 1월 마쳤다.

김동명 LG엔솔 자동차전지사업부장(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LG그룹 역사상 혼다와 함께하는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사업이며, 혼다의 1세대 전기차 플랫폼에 사용될 배터리를 생산한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이번 합작공장을 통해 청정 에너지의 미래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혁재 LH배터리 합작법인 CEO 겸 LG엔솔 북미지역총괄 부사장은 “두 기업의 강점을 활용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배터리 공장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