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오픈마켓-셀러툴 자율규약 지원 늘린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7일 서울 송파구의 롯데온 회의실에서 온라인쇼핑 중개플랫폼(열린장터)과 셀러툴 분야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 참여사와 간담회를 열었다.

개인정보위는 자율규약을 성실하게 이행한 참여사에 대해 과징금 감경과 인증마크 부여 등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개인정보위는 지난해 7월에는 열린장터 사업자, 9월에는 셀러툴 사업자와 열린장터 생태계에서 이용자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을 마련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열린장터 10개사는 ▲11번가 ▲네이버 ▲롯데쇼핑 ▲버킷플레이스 ▲인터파크 ▲위메프 ▲카카오 ▲지마켓 ▲쿠팡 ▲티몬 등이다.

셀러툴은 ▲네모커머스 ▲가비아씨엔에스 ▲다우기술 ▲샵플링 ▲셀러허브 ▲셀메이트 ▲신세계아이앤씨 ▲플레이오토 등 8곳이 참여했다. 셀러툴은 열린장터와 판매자의 중간에서 열린장터 플랫폼과 연동, 판매자 업무를 대행하는 쇼핑몰 통합관리 프로그램을 말한다. 

열린장터와 셀러툴 사업자는 상호 간 개인정보 제공과 처리를 위해 표준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연동협약서를 마련했다.

고학수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민관협력 자율규제 참여사의 규약 이행 과정에서 제기된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또 최근 통신업계와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발생하는 이용자 계정 탈취와 도용 공격에 대응하고 열린장터 체제에서 이용자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추가적 조치방안을 논의했다.

개인정보위는 민관협력 자율규약을 성실하게 이행한 업체에는 과징금·과태료 감경 등 제도적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민관협력 자율규제 인증마크 부여 등 후속 지원 방안도 마련한다.  부여할 계획이다.

고학수 위원장은 “민관협력 자율규제는 민간과 정부가 협업을 통해 개인정보보호 원칙과 기준을 마련하고 실효적으로 적용해 나간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정책적 시도”라며 “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