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애니, 무인점포 이상행위 감지 기술 개발…카페 시범 도입 예정

마크애니가 무인점포 이상행위 감지 시스템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한다.

마크애니는 무인점포 이상행위 감지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기술 안정화와 실효성 검증을 위해 시스템 통합과 실증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의 ‘무인점포 환경대응형 2D·3D영상 통합분석 기반 지능형 영상보안 시스템 기술 개발’ 일환으로 무인점포의 보안 확보를 목표로 추진됐다. 마크애니는 주관기관으로 공동연구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등 6개 기관과 함께 사업을 수행 중이다.

마크애니는 총 3년의 사업 기간 중 2차 연도인 지난해 목표한 2D영상 기반 무인점포 환경에서의 이상행위 데이터셋을 구축하고 2D·3D영상 분석 기반 이상행위 인지 기술, 클라우드 기반 딥러닝 영상 분석 및 보안 통합 플랫폼 등 시스템 핵심 구성요소 개발을 완료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사업 3년 차인 올해 상반기 시스템 통합 작업을 진행한다.

핵심 구성요소를 시스템에 통합하게 되면 2차원 CCTV관제화면에 사람이나 사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3차원 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돼 사람과 매대가 겹치거나 매장이 혼잡할 때도 정밀하게 이상행위를 분석할 수 있다. 시스템은 클라우드 형태로 설계됐다. 고사양 서버 도입과 관리가 어려운 무인점포 특성을 고려해 별도의 서버 구축 없이 CCTV 카메라 설치만으로 딥러닝 영상 분석이 가능하다.

마크애니 무인점포 이상행위 감지 시스템 기술 개요

시스템 통합이 완료되면 올해 하반기 이번 사업 공동연구기관인 ‘베스코’의 단독 무인카페에 시스템을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베스코는 국내외 유명 브랜드 커피를 사물인터넷(IoT) 캡슐로 무인카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현재 서울, 부산, 제주 등 전국 기업체 임직원 전용 카페, 아파트 커뮤니티 센터를 대상으로 무인 자판기를 보급하고 있으며 2023년 단독 무인카페 프랜차이즈 사업을 본격화한다.

마크애니는 베스코가 운영하는 무인카페에 무인점포 이상행위 감지 시스템을 구축해 실상황을 기반으로 영상분석 모델을 고도화하고 각종 무인환경에 적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안정화 할 계획이다.

최고 마크애니 대표는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무인점포가 증가하면서 무인점포를 노린 범죄가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무인점포 이상행위 감지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무인점포 범죄와 이상행위를 초기에 대응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