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는 홍콩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홍콩티비몰(HKTVmall)에 마켓컬리 브랜드관을 열고 K-푸드 판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싱가포르 레드마트 입점 이후 두 번째 해외 시장 진출이다. 

홍콩티비몰은 2015년 설립된 종합 온라인몰이다. 2021년 기준 매출액 65.7억 홍콩달러(한화 약 1조 700억 원), 순고객 수 130여만 명 등을 기록한다. 2021년부터 퀵커머스, 중고 거래 시장에도 진출했다.

특히 홍콩티비몰 식품카테고리는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컬리는 홍콩티비몰의 자체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한 냉장·냉동 배송 서비스가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마카오 지역까지 배송 범위를 확장하고 있기도 하다. 처음으로 입점한 레드마트 또한 냉동창고와 저온 배송 차량을 가진 풀 콜드체인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컬리가 홍콩티비몰 마켓컬리 브랜드관에서 우선 선보일 상품은 인기 냉동 간편식 14개다. 대표적으로는 이연복의 목란 짜장면, 광화문 미진 비빔 메밀 등 컬리온리로 선보이는 레스토랑 간편식(RMR)에 더해 한식, 간식류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꾸준한 협력을 통해 판매 상품군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중국, 중화권 진출에 대한 기대도 밝혔다. 홍콩, 싱가포르에 더욱 다양한 K-푸드를 소개할 것이라고 설명한 컬리는 홍콩이 중국으로 가는 관문이라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미식에 대한 기준이 높은 홍콩에 컬리 브랜드를 소개하고인기 메뉴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꾸준한 협력을 통해 해외 시장에 더욱 다양하고 우수한 K-푸드 제품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