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홀딩스 등 컴투스 그룹이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XPLA 팀은 5일  FTX 사태로 인해 XPLA 자산이 묶여있는 개인 투자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구제기금 지원 방안을 공지했다. XPLA 팀은 “XPLA 보유 범위 조사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독려했다.

XPLA 팀에 따르면 이는 FTX 사태 이후 개인 투자자 보호 활동을 시작해 투자자들과 함께 XPLA 생태계의 공동체 의식을 더욱 강화시키는 기회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해당 구제기금 지원 공지문에는 개인 투자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방법과 지원 과정이 공개돼 있다.

우선, FTX 거래소에 XPLA를 보유한 개인 투자자들은 미디엄, 텔레그램 등 XPLA 공식 SNS 채널에 연결돼 있는 구글 폼 양식을 통해 XPLA 보유 범위 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이달 16일까지 진행되는 XPLA 보유 범위 조사는 ‘Governance Proposal’을 위한 참고 자료로 활용된다.  FTX에 묶여있는 개인 투자자들의 XPLA 물량을 가늠해 향후 절차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사전 조사다.

이후 ‘Governance Proposal’ 절차가 진행된다. XPLA 생태계 참여자들은 지원 여부에 대한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안건이 통과되면 예비항목으로 배정된 XPLA 리저브 물량은 투자자 지원을 위한 별도 지갑 혹은 컨트랙트로 옮겨진다. 이는 XPLA 생태계 참여자들이 진행 상황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마지막으로 적법한 절차를 통해 FTX 거래소로부터 개인 투자자들의 잔고가 객관적으로 확인되면 할당된 물량이 개인 투자자에게 지원된다.

XPLA 팀은 “FTX 사태와 관련한 지원 절차들에 대해서 투명하게 공개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투자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아직까지는 FTX 사태와 관련해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보이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거의 없는 상황인데, 신뢰성 있는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로서 자리매김하고, 관련 업계 전반에도 선한 영향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날 XPLA는 웹3 기술력을 갖춘 ‘체인노드 테크’와 ‘에버스테이크’가 ‘이니셜 벨리데이터’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니셜 벨리데이터는 XPLA 생태계의 초기 확장을 함께하는 검증자 그룹으로 블록체인의 무결성을 검증하고 참여자들에게 스테이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온체인 데이터를 분석해 운영을 개선하는 등 XPLA 생태계를 안전하고 건강하게 만드는 역할을 담당한다.

에버스테이크는 2018년 런칭해 전문 노드를 운영해온 벨리데이터다. 체인노드 테크는 2019년 설립된 웹3 인프라 및 블록체인 서비스 제공업체로 최첨단 분산 원장 기술(DLT: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벨리데이터는 블록체인 메인넷들을 연결하는 브릿지 서비스인 ‘웜홀’의 노드 운영을 담당하는 ‘웜홀 가디언’으로도 활동하며 XPLA가 지향하는 인터체인 기술 발전에 기여할 전망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