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년 학교 시험 대비 가능한 ‘검정교과서 학습관’ 함께 오픈

알파세대 교육 리딩 기업 웅진씽크빅이 전과목 인공지능(AI) 학습 플랫폼 ‘웅진스마트올’에 새학년을 맞는 학생들을 위한 ‘기초학력 진단평가’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초등 2~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초학력 진단평가’는 아이들의 새학년 준비가 원활히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할 수 있도록 돕는 맞춤 평가 솔루션으로, 시험에 응시한 학생들은 테스트가 마무리된 후 곧바로 진단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진단 과목은 학년 별로 다양하다. 기초 학습능력 발달이 중요한 저학년(2~3학년)의 경우 ▲읽기 ▲쓰기 ▲셈하기 등 총 3과목을, 단과별 학습능력 및 사고력 증진에 중심을 둔 고학년(4~6학년)은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등 총 5과목을 진단할 수 있다. 학생들은 ‘웅진스마트올’ 내 ‘오늘의 학습’ 섹션에 노출되는 기초학력 진단평가 학습카드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설정된 응시 학년에 맞춘 평가를 치를 수 있다.

이와 함께 고학년(5~6학년) 학생들의 학교 시험을 대비할 수 있는 프로그램 ‘검정교과서 학습관’도 오픈했다. ▲수학 ▲사회 ▲과학 총 세 과목 학습관을 마련하고, 각 검정교과서에 맞춘 단원별 핵심특강, 요점정리, 단원평가를 구성했다.

웅진씽크빅 원자희 스마트올유초등사업팀장은 “겨울방학 기간은 학습 능력 진단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중요한 시즌”이라며 “취약 부분에 대한 보충 교육까지 책임지는 기초학력 진단평가가 새학년을 맞을 아이들의 학습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웅진씽크빅은 겨울방학 시즌을 맞아 웅진스마트올에 학생들의 단기 성적 향상을 돕는 맞춤 학습 콘텐츠도 대거 오픈했다. 기초학습 진단평가 및 겨울방학 맞춤 학습 콘텐츠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