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스타일스캐너’ 적용한 스마트팩토리 가동
AI 품목 자동 인식과 반복 학습 통해 정확도 향상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런드리고’를 운영 중인 의식주컴퍼니(대표 조성우)가 세탁 업계 최초로 입고 의류 자동 분류 시스템인 ‘AI스타일스캐너’ 개발을 완료하고 스마트팩토리에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의식주컴퍼니는 런드리고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회사 설립 초기부터 스마트팩토리를 직접 구축하고 운영해 왔으며, 이를 고도화하기 위해 미국 세탁 EPC 기업을 인수해 세탁 스마트팩토리 설계와 설비 조달 및 건설에 이르기까지 자체기술로 팩토리 건설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 등촌동과 성수동 및 경기 군포에 B2C 스마트팩토리와 경기 파주에 B2B 스마트팩토리를 가동 중이다.

이달 의식주컴퍼니는 스마트팩토리 운영에 있어 가장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입고 과정 전반을 자동화 하기 위해 지난 2년간 개발해온 ‘AI스타일스캐너’를 완성해 군포, 성수, 강서 스마트팩토리에 적용했다.

AI스타일스캐너는 와이셔츠, 바지, 원피스, 스커트, 재킷, 패딩, 코트 등 스마트팩토리에 입고되는 의류를 자동으로 촬영하고 AI로 품목을 인식한다. 또한 데이터 반복 학습 등의 머신러닝을 통해 지속적으로 정확도가 높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런드리고는 테스트를 통해 AI스타일스캐너 도입으로 세탁물별 입고 소요시간을 최대 60% 이상 단축하는 결과를 확인했으며, 오는 3월 말 의류 케어라벨 및 색상 인식 알고리즘 적용을 적용한 세탁 방법 자동 분류도 선보여 올 봄 성수기 수요를 안정적으로 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의식주컴퍼니 조성우 대표는 “스마트팩토리의 고도화를 통해 고객 수요에 대응하고, 세탁 품질 개선을 위한 업무에 인력을 집중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의식주컴퍼니는 기술 투자 외에도 2022년 하반기부터 100명 규모의 대규모 채용을 진행 중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